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대한 유산' 권현상, 父 임권택 감독 부담 고백 "배우 되고부터는…"

최종수정 2015.12.05 11:10 기사입력 2015.12.05 11:10

댓글쓰기

위대한 유산 권현상.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위대한 유산 권현상.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권현상이 아버지 감독 임권택과 함께 공식적인 자리에 나서는 일이 부담스러웠음을 고백했다.

3일 방송된 MBC '위대한 탄생'에 출연한 임권택은 권현상에게 "프랑스 파리에 같이 가자"고 제안했다.
권현상은 당황한 기색을 보이며 "어머니가 가지 않냐"고 물었고, 임권택은 "너도 갔으면 좋겠다. 프랑스에서 100여 편 보존되고 있는 모든 필름 다 상영 한다고 하는데 그게 또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 권현상은 "아버지가 이런 얘기를 직접 하신 것은 처음이었다. 아버지와 관련한 공식석상에 간다는 게 배우가 되고부터는 조심스럽고 부담스럽다"고 털어놓았다.

하지만 권현상은 "해외에서 하는 큰 행사는 마지막이 되면 안 되겠지만 현실적으로 생각하시고 저한테 얘기하지 않으셨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아버지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한편 권현상은 영화 '타투'에 출연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