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위대한 유산' 권현상 "아버지 임권택 후광 입기 싫었다"

최종수정 2015.11.27 09:21 기사입력 2015.11.27 09:21

댓글쓰기

권현상. 사진=MBC 영상 캡처

권현상. 사진=MBC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권현상이 자신의 아버지 임권택 감독의 그늘이 싫었다고 고백했다.

26일 오후 첫 방송된 MBC '위대한 유산'(이하 '유산')에서는 권현상은 아버지 임권택임을 밝히며, 이로 인해 받은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날 방송에서 권현상은 아버지가 영화계의 거장인 임권택 감독임을 밝히고 자신의 본명이 임동재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이어 "아버지와 함께 방송에 나온 적이 없었고 아버지 임권택 감독의 그늘이 싫었다"고 말하며 "삶이 3개월 남았다면 아버지와 함께 보내고 싶다"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