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韓 조선사 11월 선박 수주량, 6년 만에 최저

최종수정 2015.12.04 07:26 기사입력 2015.12.04 07: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수익성 중심으로 수주전략을 바꾸면서 11월 선박수주량이 6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4일 영국 조선·해운 분석기관 클락슨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조선사의 11월 선박 수주량은 3척, 7만9834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로 수주량이 전무했던 2009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은 71척, 182만2601CGT로 국내 수주량은 전체 발주량의 4.4%를 차지하는데 그친 것이다.

일본도 3척, 5만CGT 수주에 그쳤다. 반면 중국은 11월에만 60척, 146만CGT를 수주하며 전세계 선박 발주량의 80%를 차지했다.

한국은 7~9월 3개월 간 월간 수주실적 1위 자리를 중국에 내준 뒤 지난 10월 1위 자리를 탈환했지만 한 달 만에 다시 중국에 1위 자리를 내주게 됐다.
하지만 1~11월 누계 수주실적에서는 한국이 992만CGT로 중국(882만CGT)과 일본(677만CGT) 보다 앞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한편 전세계 수주잔량은 1억731만CGT로 지난달 대비 약 83만CGT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이 3964만CGT로 1위이며 한국(3112만CGT), 일본(2093만CGT)이 뒤를 잇고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