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제3차 5G 전략추진위원회 개최

최종수정 2015.11.17 12:00 기사입력 2015.11.17 12:00

댓글쓰기

미래창조과학부는 1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미래부 대회의실에서 '제3차 5G(5세대 이동통신) 전략추진위원회' 를 개최했다.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17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미래부 대회의실에서 '제3차 5G(5세대 이동통신) 전략추진위원회' 를 개최했다. 최재유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미래창조과학부는 5세대 이동통신(이하 5G) 분야 민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최재유 차관 주재로 '제3차 5G 전략추진위원회'를 17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국내 이통사, 제조사, 중소기업, 5G포럼 대표 등 산·학·연·관의 전문가 19명이 참석해 2018년 5G 시범서비스 추진계획, 통신사의 5G 준비현황 및 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서의 5G 시범서비스 제공 및 ’20년 5G 상용화로 이어지는 우리나라의 5G 추진일정을 점검하고 향후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통신사별 5G 관련 주요사업에 대해서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우선 미래부는 성공적인 5G 추진을 위해 산·학·연·관 간 유기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위해 추진체계를 정비하고, 5G 전략추진위회 산하에 5G포럼과 연계한 ▲기술개발표준화분과 ▲서비스추진분과 ▲글로벌협력분과 등 3개 분과를 5G포럼과 협력해 구성·운영하기로 했다.

이어 미래부는 각 분과별로 18년 5G 시범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기존 세부 추진계획을 보완해 구체화하기로 했다. 시범서비스를 위한 주파수 지정, 5G 장비·단말 개발, 5G 시범인프라 구축 등이 실무분과를 통해 논의될 예정이다.
또한, 통신3사는 각자 추진 중인 사업 및 향후 전략을 발표했다. 사업자들은 각사의 5G 글로벌 테스트베드를 소개하며 이를 활용한 중소기업과의 상생협력사업, 시범서비스 계획 등을 제시했다.

최재유 미래부 차관은 “ ’18년 5G 시범서비스, ’20년 5G 상용서비스 제공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우리나라의 미래 먹거리로 5G를 적극 육성할 계획이며, 이를 위해 민관의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다”고 했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