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우인터 김영상號, 100일째 순항중

최종수정 2015.10.07 11:18 기사입력 2015.10.07 11:18

댓글쓰기

중동·미주 등지 찾아 해외사업 주력
내부결속에서 힘써 동요 잠재워


[아시아경제 오주연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 이 다음달 3일 김영상 체제로 전환한 지 100일을 맞는다. 미얀마 가스전 매각 논란으로 포스코와 내홍을 겪은 직후 수장에 오른 김 사장은 지난 3개월간 내부결속 다지기와 모기업과의 갈등봉합에 매진해왔다. 최근에는 해외사업에 주력, 취임 이후 절반은 해외출장길에 오르는 등 정상적인 경영업무를 위해 힘을 쏟고 있다.
7일 대우인터내셔널에 따르면 김 사장은 이달 8일부터 13일까지 독일에서 열리는 유럽지역 전략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프랑크푸르트로 향한다. 김 사장은 이곳에서 유럽 내 사업 진행 상황을 파악하고 향후 경영전략 등을 짤 예정이다.

▲김영상 대우인터내셔널 대표

▲김영상 대우인터내셔널 대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김 사장이 취임 이후 가장 주력한 것은 해외사업이다. 행여 내부 갈등으로 해외사업에 차질이 빚어질까 우려했기 때문이다. 김 사장은 지난 7월27일 대표로 선임된 날 오후 사우디아라비아 출장길에 올랐다. 중동지역 사업 점검 차 나선 것.

대우인터는 지난 2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인 퍼블릭인베스트먼트와 국영 자동차 생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대우인터는 연내 사우디 국민차 프로젝트를 완성한다는 방침이다.
사우디 국민차 사업 관계자들을 만난 김 사장은 다시 보름 만에 미국 뉴저지와 브라질 상파울루를 찾았다. 대우인터는 북중미와 남미에서 전체 매출의 20%가량을 창출하고 있다. 석유가스, 유전개발 프로젝트에 주력하고 있는 대우인터로서는 주목해야하는 시장 중 하나다.

대우인터는 동남아와 중남미 지역을 중심으로 대두, 밀, 옥수수 등 전략품종 재배 농장은 물론 이를 바탕으로 한 식량자원 트레이딩 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지난 달 초에는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도 방문했다. 대우인터는 인도네시아에서 지난해 7200만달러 규모의 통신망 구축 사업에 대한 수주계약을 체결했으며 웨타르 구리광산에는 460억원을 투자해 지분 24%를 확보하고 있기도 하다.

대우인터 관계자는 "김 사장이 취임 이후 대륙별 사업전략을 세우고 지역시찰을 위해 해외출장길에 적극 나서고 있다"며 "이를 통해 해외 직원들의 사기진작을 유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내부결속에 힘을 쏟았다. 전병일 전 사장이 일명 '항명사태'로 물러난 이후 회사 내부는 뒤숭숭했다. 이에 김 사장은 대표이사에 내정된 직후 전 직원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진행해 직원 동요를 잠재웠다.

김 사장은 6월25일 송도 대우인터내셔널 사옥에서 간담회를 열고 "모회사인 포스코와 잘 협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포스코 그룹의 발전을 위해 대우인터가 선봉장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대우인터와 포스코간에 소통을 강화해 서로를 잘 이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 사장은 "비전과 전략도 중요하지만 우리의 마음이 같이 움직여야한다"며 "100년 장수할 수 있는 회사로 키워나가자"고 직원들을 다독였다.

대우인터 관계자는 "김 사장이 대우 출신이기 때문에 직원들이 더욱 믿고 따르는 게 있다"며 "현재는 경영정상화와 해외사업 추진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1982년 대우에 입사해 토론토 지사장과 모스크바 지사장 등을 지내는 등 12년간 해외에서 근무했다. 철강1실장, 금속실장, 원료물자본부장, 철강본부장을 거쳐 지난 7월 대우인터내셔널 사장으로 공식취임했다.

오주연 기자 moon1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SNS 올렸다가 "박수홍 결혼 축하" 노마스크로 모인 연예인들...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