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보성다향대축제’ 성황리 폐막…32만명 다녀가

최종수정 2015.05.26 17:29 기사입력 2015.05.26 17: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세종]
.

.


‘제41회 보성다향대축제’가 지난 22일 개막퍼레이드로 시작된 뒤 5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26일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축제기간 내내 화창한 날씨 속에 한국차문화공원 일원에는 차를 음미하고 풍성한 차문화 행사를 즐기려는 관광객과 주민 등 32만여명이 다녀간 것으로 잠정 추산됐다.

문화체육관광부 유망축제이자 전국 최대 규모의 차 문화·산업 축제로 꼽히는 ‘보성다향대축제’는 ‘신이 내린 최고의 선물! 보성녹차’를 주제로 차문화 행사를 대폭 확대하고, 전국의 차 애호가들뿐만 아니라 세계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등 지구촌 차 축제로 펼쳐져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차문화 대표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이순신 장군 행렬 퍼레이드와 함께 개막선언을 시작으로 다신제, 티아트페스티벌, 전국녹차사진촬영대회, 전국학생차예절경연대회, 한국명차선정대회, 녹차+키조개 전국요리경연대회 등 차 관련 프로그램을 전면배치해 풍성한 차문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더욱이 몽골텐트 형태의 부스가 아닌 편백나무로 만든 부스를 제작해 전통성을 강화하고 행사장 곳곳에서 풍기는 녹차향과 편백향의 어우러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등 색다른 축제의 장을 마련했다.
축제장의 분수대를 활용한 녹차족욕체험장은 관광객들에게 쉼터의 공간과 여독을 풀 수 있는 장소를 제공해 관광객들의 축제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연예인 축하공연을 과감히 배제하고 차 관련 프로그램을 풍성하게 구성해 온전히 차를 마시고 즐기고 느낄 수 있도록 함으로써 방문객들의 호응을 얻었다. 야간공연 프로그램도 차를 주제로 한 축하공연과 서울시 오케스트라 공연, 김용택 시인과 함께하는 차와 북콘서트 등으로 구성해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잔잔한 감동을 선사했다.

차만들기, 찻잎따기, 찻그릇 만들기, 녹차인절미 만들기, 녹차뷰티미용체험 등 차 관련 체험장은 연일 북새통을 이뤘으며 행사장 주변이 온통 차향으로 가득차 가족·연인단위 관광객들이 황금연휴를 즐겼다.


전세종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