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마을기업, 맞춤형 지원으로 집중 육성한다

최종수정 2014.12.31 15:53 기사입력 2014.12.31 15:53

댓글쓰기

전남마을기업지원센터는 31일 영암읍 망호리에 위치한 망호정 마을기업에서 마을기업 대표, 전남 마을기업협회장, 우천식 전라남도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가졌다.

전남마을기업지원센터는 31일 영암읍 망호리에 위치한 망호정 마을기업에서 마을기업 대표, 전남 마을기업협회장, 우천식 전라남도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가졌다.


"전남마을기업지원센터, 31일 영암 망호정 마을 첫 현판식"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도지사 이낙연)가 도내 110개 마을기업의 성공 및 공동체 복원, 참가 주민들의 자긍심 고취 등을 위해 추진 중인 마을기업 지정 공식 현판 설치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전남마을기업지원센터는 31일 영암읍 망호리에 위치한 망호정 마을기업에서 마을기업 대표, 전남 마을기업협회장, 우천식 전라남도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본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가졌다.

망호정 마을기업은 망호정복합영농조합법인이라는 공식 명칭으로 2010년 행정자치부 지정 마을기업으로 선정됐다. 그동안 마을의 고유 자원과 주민들의 손재주를 살려 참빗공예와 연 가공 식품 및 체험사업 등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마을 주민의 소득 증대는 물론 마을 공동체의 훈훈한 정을 되살리는데 기여해왔다.

현판식에서 우천식 본부장은 마을기업 관계자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1대1 맞춤형 현장 자문과 판로 지원 등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마을기업지원센터는 지난 9월 ‘사회적경제 육성과 지원에 관한 조례’가 전라남도의회를 통과함에 따라, 전라남도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에서 운영 중이다.

2015년 1월부터 마을기업뿐만 아니라 사회적기업과 협동조합을 아우르는 ‘사회적경제 통합지원센터’ 체제로 운영될 예정이어서 민선6기 ‘사회적경제기업 1천 개 육성, 일자리 1만 개 창출’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