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인배우 고성희, 방송사고에도 네티즌 "풋풋하고 귀엽네"

최종수정 2014.12.31 09:23 기사입력 2014.12.31 09:23

댓글쓰기

고성희 방송사고 [사진=MBC 방송 캡쳐]

고성희 방송사고 [사진=MBC 방송 캡쳐]


신인배우 고성희,방송사고…무슨일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신인배우 고성희가 MBC 연기대상에서 저지른 귀여운 실수가 네티즌의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연기대상에서 고성희는 드라마 '야경꾼일지'로 여자신인상을 수상했다. 방송사고는 고성희가 수상 소감을 말한 뒤 퇴장하는 과정에서 발생했다.

그가 시상자들이 퇴장하는 통로가 아닌 무대 옆 MC석을 가로질렀던 것이다. 카메라가 진행 멘트를 이어갈 MC들을 비췄기 때문에 고성희가 이들 뒤를 왔다갔다 하는 모습이 모두 포착됐다.

깜짝 놀란 신동엽은 재빨리 "귀신이 지나간 줄 알았다. 시상식을 많이 진행했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고 재치 있게 응수해 장내의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의 노련한 진행 실력이 빛을 발휘한 것.
이후 시상자로 재등장한 고성희는 "MC석에 난입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며 실수에 대한 사과를 전했다.

고성희의 방송사고를 본 네티즌은 "고성희, 신인이라 긴장했나보다" "고성희, 귀엽다" "고성희, 신동엽의 재치가 돋보였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