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인상' 고성희, MC석 뒤로 왔다갔다…신동엽 "귀신 지나간 줄 알았다"

최종수정 2014.12.31 07:10 기사입력 2014.12.31 07:10

댓글쓰기

고성희 방송사고 [사진=MBC 방송 캡쳐]

고성희 방송사고 [사진=MBC 방송 캡쳐]


'신인상' 고성희, MC석 뒤로 왔다갔다…신동엽 "귀신 지나간 줄 알았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신인배우 고성희가 수상 직후 MC석을 가로질러 퇴장하는 방송사고를 냈지만 MC 신동엽의 재치 덕분에 웃음으로 마무리됐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신사옥에서 2014 MBC연기대상이 열렸다. 이날 여자신인상을 수상한 고성희는 수상 후 소감을 전하고 무대 뒤가 아닌 MC석을 가로질러 퇴장해 눈길을 끌었다.

고성희의 수상 이후 코멘트를 이어갈 MC들을 위해 카메라는 MC들을 비췄지만 때마침 고성희가 그들 뒤를 지나갔고 이 모습이 모두 방송됐다.

깜짝 놀란 신동엽은 재빨리 "귀신이 지나간 줄 알았다. 시상식을 많이 진행했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고 재치 있게 응수해 장내의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엽의 노련한 진행 실력이 빛을 발휘한 것.
이후 시상자로 재등장한 고성희는 "MC석에 난입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며 실수에 대한 사과를 전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