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년사]최경환 "개혁이 밥먹여준다…국가 백년대계 위해 개혁 완수"

최종수정 2014.12.31 14:48 기사입력 2014.12.31 10: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1일 "적폐의 개혁은 우리 시대의 미션이 됐다"며 "개혁이 밥 먹여준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오전 발표한 대국민 신년메시지를 통해 "공공, 노동, 교육, 금융부문의 구조개혁을 통해 모두가 함께 잘 살고, 한 번 만들면 30년 이상 오래 갈만한 튼튼한 경제시스템을 설계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 부총리는 "올해 우리 경제는 세계경제 성장세, 유가하락, 확장적 거시정책 등으로 점차 개선될 전망"이라면서도 "대외적으로 미국 금리, 엔저, 산유국 경제 등 불확실한 위협요인들이 많고, 대내적으로도 가계부채와 주력 제조업의 경쟁력 저하 등 경고등이 켜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경직되고 이중적인 노동시장, 공공부문의 비효율성, 현장과 괴리된 교육시스템, 금융권 보신주의 등 구조적 개혁과제들이 쌓이고 쌓여 적폐가 됐고, 우리 경제의 발목을 잡고 있다"며 "'좋은 게 좋은 것'이라며 개혁을 회피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최 부총리는 "이젠 물러설 자리가 없다"며 "적폐야말로 우리 경제가 맞닥뜨린 문제의 몸통이고 이를 제때 고치지 못하면 국민들이 후불로 비용을 치른다"고 구조개혁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다행히 올 1년은 시간이 ‘우리 편’이다. 전국 단위의 큰 선거도 없고 이대로는 안 된다는 개혁 공감대도 폭넓게 형성됐다"며 "고통스럽더라도 우리 미래를 위해 해야 할 일을 꼭 하는 한 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결국 '개혁이 밥 먹여준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며 "'행하지 않으면 돌아올 것도 없다(空行空返)'는 말처럼 오직 국가 백년대계만을 생각하며 개혁을 완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개혁과 함께 경제활성화 노력도 병행해 경제체력을 키우는 한편 어려움에 처한 청년, 여성, 노인, 비정규직, 자영업자, 중소기업, 전통시장이 기를 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새로운 번영을 기틀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