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총리·부총리 '3인 협의체'서 노동개혁 지원 논의

최종수정 2014.12.30 15:59 기사입력 2014.12.30 15: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국무총리와 부총리 2명으로 구성된 3인 정례 협의체가 30일 처음으로 열렸다.

국무총리실에 따르면 정홍원 국무총리와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전 국무회의를 마친 직후 정부세종청사에서 3인 정례 협의체 구성을 위해 만났다.

정 총리와 최ㆍ황 부총리는 이날 회동에서 경제활성화, 임시국회 중점법안, 공무원 연금개혁, 사이버 해킹, 국회협력 활성화 등 주요 국정현안에 대해 30여분간 의견을 나눴다.

또한 노동시장 개혁이 경제활성화를 뒷받침할 수 있게끔 노사정위원회 중심의 '노동시장 구조개선 대책'을 마련하는 데 범정부 차원의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정부는 29일 노사정위원회에 비정규직 사용기간을 4년으로 늘리고 55세 이상 고령자에게 파견을 전면 허용하는 내용의 '비정규직 종합대책안'을 발표하고, 공식논의를 요청했다.

정 총리는 "경제활성화를 내년도 모든 정부 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삼아 정부 역량을 집중 투입해야 한다"며 "국회에서 논의 중인 관광진흥법 등 경제활성화 법안 통과에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정 총리와 최ㆍ황 부총리는 앞으로 매월 2차례, 국무회의 직후에 만나 국정현안을 점검할 계획이다. 최 부총리는 "회의라기보다 국정현안을 점검하고 그때 그때 경제, 사회이슈 정보를 교환하기 위한 자리"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