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니 '더 인터뷰', 전통적 영화배급에 혁신 불러와"

최종수정 2014.12.31 06:07 기사입력 2014.12.31 06: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온라인에서 흥행 대박을 터뜨린 소니의 영화 '더 인터뷰'가 전통적인 영화배급 방식을 바꾸는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미국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니는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 암살을 소재로 한 이 영화를 둘러싼 해킹 사건에 따라 독립 영화관 331곳을 통한 상영과 함께 온라인으로 영화를 무차별 배포했다.

당초 기대와는 달리 이 영화는 '애국심 마케팅'에 힘입어 개봉 첫 주말 온라인에서만 1500만달러(약 165억원) 이상의 수입을 올리는 이변을 낳았다.

지난 24∼27일 나흘간 온라인에서 인터뷰를 다운로드하거나 주문형 비디오(VOD)형식으로 관람한 건수는 200만 건을 웃돌았다.

더 인터뷰의 온라인 매출은 오프라인 영화관 상영을 통해 얻은 매출보다 5배 이상 높다.

이 영화가 온라인에서 흥행에 성공하자 영화 업계는 향후 관객들의 영화 관람 행태가 달라질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초고속 스트리밍 서비스와 와이드 스크린, 고해상도 텔레비전 등이 등장하면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극장을 직접 찾지 않고 집에서 편안하게 온라인으로 영화를 시청하는 사람들이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2012년 영화제작사 라이온게이트가 만든 리처드 기어 주연의 영화 '시크릿(원제 Arbitrage)'도 VOD로 거둔 수익이 1400만달러에 달했다.

또 올 여름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설국열차'(영문명 Snowpiercer)도 미국 내에서 VOD 판매로 830만 달러 상당의 수익을 거뒀다.

영화제작사 입장에서는 온라인 배급이 시들해 가는 디지털 비디오(DVD) 시장의 매출 손실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영화제작사는 VOD 수익에서 80∼90%를 가져갈 수 있다. 그러나 영화관의 티켓 매출에서는 극장주와 절반씩 나눠 가져야 한다.

반면 대형 극장체인 대표들은 영화 인터뷰의 온라인 대박에 우려의 눈빛을 보내고 있다. 자신들이 독점해온 영화 배급 체계가 깨질 것이란 걱정 때문이다.

실제로 뉴욕과 뉴저지를 비롯해 7개 주에 극장을 보유한 보우타이 시네마 체인은 소니의 온라인 무차별 배포 때문에 영화 상영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