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과자'새우깡 넘어선 허니버터칩… 매출 200억원 돌파

최종수정 2014.12.30 11:14 기사입력 2014.12.30 11:14

댓글쓰기

허니버터칩 [사진=해태제과 제공]

허니버터칩 [사진=해태제과 제공]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해태제과 허니버터칩이 올해 매출 200억원을 돌파하며 ‘국민과자’ 자리에 올랐다.

30일 해태제과에 따르면 허니버터칩은 지난 28일 기준으로 매출 200억원을 돌파했다. 월 매출 기준으로 하면 11월 78억원을 기록하여 기존 국민과자로 통하는 농심 새우깡(61억원)도 넘어섰다.

허니버터칩은 지난 8월 출시 이후 가파른 속도로 매출이 상승해왔다. 출시 100일이 채 되기도 전에 매출 50억원을 넘겼고, 11월 말 기준 누적 매출액이 136억원을 돌파하며 단숨에 제과업계의 스테디셀러로 뛰어 올랐다. 폭발적인 인기로 현재까지도 품귀현상을 빚고 있는 중이다.

통상 과자 신제품의 경우 월 매출이 10억원만 넘겨도 히트상품으로 손꼽히는 것을 감안하면 허니버터칩은 그야말로 초대박인 셈이다.

허니버터칩의 인기비결은 차별화된 맛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영향력으로 꼽힌다. 짠 맛이 기본 공식처럼 돼 있는 감자칩 시장에서 단 맛으로 승부하며 기존 감자칩의 고정관념을 뛰어넘은 것이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의 자발적인 입소문도 인기몰이에 한몫했다. 출시 3개월 째인 11월 초에 1만1000개였던 인스타그램 관련 태그는 이번 달에는 12만개로 불과 한 달 사이에 10배를 넘어섰으며, 지금도 그 숫자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1년 9개월의 연구기간 동안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찾아낸 한국적인 맛으로, 허니버터칩의 인기는 내년에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