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외환銀 통합 결국 '연기'…정규직 전환 두고 '노사갈등'

최종수정 2014.12.30 10:39 기사입력 2014.12.30 10:39

댓글쓰기

합병기일 2월1일에서 3월1일로 변경

하나·외환銀 통합 결국 '연기'…정규직 전환 두고 '노사갈등'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이 정규직 전환을 둘러싼 노사갈등으로 결국 한 달 연기됐다.

외환은행은 하나은행과의 합병기일을 내년 2월1일에서 3월1일로 변경한다고 30일 공시했다. 주주총회 예정일도 내년 1월2일에서 1월29일로 연기됐다.

이는 외환은행 노동조합과 사측이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을 두고 합의를 이루지 못하고 있는 탓이다.

앞서 외환은행 노사는 지난해 10월 말에 2200여명의 무기계약직(로즈텔러)의 정규직 전환에 합의한 바 있다. 정규직 전환은 이르면 올 1월부터 하기로 했으나 세부 조건이 조율되지 않으면서 계속 미뤄졌다.
외환은행 노조관계자는 "하나금융지주와 최근 대화기구 발족 합의문의 모든 쟁점사항에 대해 구두합의를 했으나 서명만을 남겨둔 상태에서 외환은행 사측이 갑자기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에 대한 서명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외환은행 사측과 하나금융지주는 정규직 전환 문제가 외환은행 노사 간에 임금단체협상 사안으로,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긋고 있다.

또 하나금융은 무기계약직 전환 문제는 외환은행뿐 아니라 하나은행도 관련된 사안으로, 통합 후에 같이 해결할 문제라는 입장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