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장 '미생' 언급 "금융감독, 혼자하는 일이 아니다"

최종수정 2014.12.30 09:00 기사입력 2014.12.30 09:00

댓글쓰기

진웅섭 금감원장

진웅섭 금감원장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얼마 전 종영된 케이블 채널 드라마 '미생'을 언급하면서 금융시장 관계자의 상호 신뢰를 강조했다.

진 금감원장은 지난 29일 열린 출입기자단 송년회에서 "'미생'에 '혼자 하는 일이 아니다'라는 말이 나온다"며 "금융감독업무 또한 혼자 하는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금융소비자, 금융사, 언론 등 금융시장 이해관계자 모두가 공감하고 함께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진 금감원장은 카드사 대규모 정보유출 사태, 도쿄지점 부당대출, 'KB사태', 모뉴엘·KT ENS 대출 사기 등으로 다사다난했던 한 해를 평가하면서 "국민들께 실망을 끼쳐드렸고 금감원도 많은 비판을 받았다"고 반성했다.

진 금감원장은 "내년에는 글로벌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경기 하방위험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 변화에 대한 모니터링도 사전에 정해진 '계기비행'뿐 아니라 '시계비행'방식까지도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또 주요 리스크 요인인 가계대출과 구조적 취약업종 대출에 대해서도 각별한 주의를 하겠다고 말해 조선·화학·철강 등 취약업종과 최근 급증한 가계 주택담보대출이 대규모 부실로 이어지지 않도록 감독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진 금감원장은 금융이 실물경제의 지원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감독당국도 역할과 규제 관행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핀테크 상담지원센터, 창업기업 멘토 프로그램 도입과 함께 이머징 트렌드 논의를 위한 진단 포럼 개최 등 감독적 지원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또 "신흥국과의 금융사 상호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금융환경 변화를 감안한 규제 합리화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금융사에 부담이 될 정도로 지나치게 세세한 감독 관행도 타파된다. 진 금감원장은 "금융환경이 급변하는 현 상황에서 과거와 같은 방식의 개입은 불가능하고 오히려 시장의 자율과 창의를 방해한다"며 "감독당국은 큰 틀의 원칙을 제시하고 시장은 주어진 원칙 하에서 스스로 모범적 금융관행을 형성해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각 금융사에 내부감사를 강화하고 경미한 위규는 스스로 시정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진 금감원장은 그러나 "원칙을 지키지 않거나 금융시장 안정을 저해하고 소비자 권익을 침해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