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동철 의원, 새정치연합 당대표 불출마 결정

최종수정 2014.12.28 14:00 기사입력 2014.12.28 14: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김동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28일 당대표 선거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높은 현실의 벽을 절감하고 아직은 역량을 더 쌓을 때라고 생각했다"며 "저의 신념만을 과신한 나머지 국민과 당원의 마음을 얻고자 정성을 다하지 못한 저의 만용과 오만을 반성하며, 더욱 겸허한 자세로 임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김동철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그는 불출마 기자회견에서도 당권 도전 출마 배경인 세대 교체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김 의원은 "올해 초 지금 이대로는 새정치민주연합의 미래가 없다는 것이 불을 보듯 뻔하기 때문에, 누군가 자신의 모든 것을 던져서 새정치민주연합을 구해야 된다고 생각했다"며 " 무엇보다 실패로 점철된 리더십의 교체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소신을 갖게 됐다"고 말했다.

10년간 주요 큰 선거에서 패배했음에도 불구하고 새정치민주연합은 지도부 교체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은 네 번의 큰 선거에서 연전연승하고서도 계속해서 리더십의 교체가 있었고, 그 결과 9명의 당대표 중 4명은 정치권을 아예 떠났으며 2명은 중앙정치 무대에서 내려갔다"며 "새정치민주연합은 총 10명 중 작고한 김근태 전 의장과 스스로 정계은퇴를 선언한 손학규 전 대표를 제외하고는 모두가 중앙정치 무대에 그대로 남아있다"고 언급했다.

김 의원은 "패배의 역사와 실패의 교훈을 가장 무겁게 받아들여야 할 당사자들이 다시 지도부에 나서겠다고 다투는 우리 당의 자화상 앞에서, ‘정말 이대로는 미래가 없다’는 것을 새삼 확인했다"며 "이번 전당대회가 감동없는 전당대회라는 비아냥을 받는 근본적인 이유도 바로 여기에서 기인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당권도전 후보 모두가 자신보다 당의 미래를 우선하는 선당후사 정신을 한 번 더 숙고하시기를 기대한다"며 "'반드시 내가 아니면 안 된다'는 우리 안의 오만함을 내려놓는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주장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