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지원 "'강한야당·통합대표' 정권 교체 위해 당대표 출마"(상보)

최종수정 2014.12.28 12:23 기사입력 2014.12.28 11:00

댓글쓰기

2·8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 공식 선언…"총선·대선 승리하겠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월8일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월8일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사진)은 28일 "국민이 원하는 강한 야당, 당원이 원하는 통합 대표로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당 대표에 나서고자 한다"며 2·8 전당대회 당 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박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드시 정권 교체를 이루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지금 대한민국은 총체적 위기에 빠져 있다"면서 "이명박-박근혜정부 7년간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서민경제는 나락으로 떨어졌으며 남북관계도 꽁꽁 얼어붙었다"고 진단했다. 또 "박근혜정부는 세월호 참사와 측근의 국정농단으로 집권 2년차에 벌써 '레임덕'에 빠졌다"며 "더 이상 이런 무능한 정부, 무책임한 대통령에게 나라의 미래와 국민의 안위를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출마 선언과 함께 '강한 야당, 통합 대표'를 핵심 캐치프레이즈로 내걸었다. 박 의원은 "국민이 기댈 수 있는 야당, 존재만으로 국민에게 힘이 되는 야당이 있어야 한다"며 "강한 야당은 싸움도 잘하고 타협도 잘하는 유능한 야당으로, 정부여당에 맞서 싸울 때는 치열하게 싸우고 타협할 때는 감동적인 양보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박지원은 어떤 계파로부터 자유롭다"며 "오직 2016년 총선 승리과 2017년 대선 승리만 생각하면서 분열과 침체의 늪에 빠진 당을 살리는 통합 대표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


박 의원은 '6개 지역 비례대표 할당제'를 포함한 공천 혁명 등 당의 혁신을 이끌 몇 가지 공약도 발표했다.
우선 부산·대구·울산·경남·경북·강원 등 6개 시·도에 비례대표 두 명씩을 우선 배정하고 지방의원 국회 비례대표 할당제를 도입해 전국 광역의원과 기초의원 각 한 명씩을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발탁할 계획을 밝혔다.

또 여성의무공천제처럼 지방의회 선거에서 한 명 이상의 청년을 공천하는 청년의무공천제를 도입하고, 계파 갈등의 근원인 공천심사위원회를 폐지하는 대신 '후보자 자격심사위원회'의 심사와 당원의 추천을 거쳐 완전국민 경선으로 후보를 선출하기로 했다. 비례대표 예비후보 등록제도 도입할 예정이다.

박 의원은 이어 "중앙당의 국고보조금과 당비를 시·도당에 더 많이 배분하고 민주정책연구원의 시·도지부를 설치해 현실적인 지역 정책과 공약을 개발하겠다"고 공약했다.

아울러 "노동·여성·청년·노인·장애인 등 부문별 조직을 활성화하고 농어촌특별위원회를 중앙당 소속 상설위원회로 격상시키겠다"며 "당의 주요 정책과 진로는 전당원투표제를 확대해 대의원과 당원이 직접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