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 '갤럭시노트 엣지' 공시 지원금 25만원 수준으로 상향

최종수정 2014.12.27 12:06 기사입력 2014.12.27 12: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KT가 갤럭시노트 엣지에 대한 공시 지원금을 25만~27만원 수준으로 상향했다.

KT는 27일부터 최신 단말인 '갤럭시노트 엣지'를 포함한 12개 모델에 최고 84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하는 '신년맞이 올레 빅 세일'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갤럭시S5, 갤럭시S5 광대역 LTE-A, 갤럭시노트3 네오, G3, G3 cat6 등 5개 인기 모델에 최신폰인 갤럭시노트 엣지를 추가해 기본 지원금을 25만원이상 제공하는 최신폰 빅 세일과 갤럭시노트2, 갤럭시메가, 갤럭시S4 LTE-A, Vu3, G2, 베가아이언 등 6개 모델에 최대 지원금을 출고가와 동일하게 제공하는 '0원폰 창고 대방출' 등 2가지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특히 이번 지원금 상향으로 출고가가 106만원에 달하는 ‘갤럭시노트 엣지’의 단말 할부 원금이 70만원대로 낮아졌다.

KT 무선영업담당 김영호 상무는 “20일부터 시작한 크리스마스 프로모션을 통해 전체 구매 고객의 25%가 대상 모델을 선택할 정도로 고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 이번 세일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KT는 순액 요금제, 출고가 인하에 이어 단말 구매시 최대 36만원을 할인하는 슈퍼카드를 출시하는 등 가계 통신비 부담을 줄이고 구매 혜택을 늘리는 고객 중심의 프로그램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