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내달 8일부터 세월호 선체 3차원 정밀탐사 시행

최종수정 2014.12.27 09:30 기사입력 2014.12.27 09: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내달 8일부터 세월호 선체에 대한 3차원 정밀탐사를 실시한다.

해양수산부는 26일 오후 서울 해양환경관리공단 회의실에서 세월호 선체처리 관련 기술검토 T/F 3차 회의를 개최하고 이 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측면으로 기울어 있는 세월호 인양의 물리적 시뮬레이션, 선체인양방법의 고찰, 선체중량 추정관련 검토내용, 해상작업 가능일수, 실종자 유실방지, 잔존유 회수, 세월호 사고지점의 잠수여건과 잠수기술 등이 논의됐다.
또 2015년 4월 건조되는 현대중공업의 국내 최대 1만t급 해상크레인의 건조 진행상황과 향후 운영계획 등을 담당자로부터 듣고, 세월호 선체처리에 이용이 가능한지 여부와 적용 가능한 장비조합 등에 관해 논의했다.

기술검토 T/F에서는 3차 회의에서 논의된 분야별 검토내용을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가는 한편, 약 2개월간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서 수행하는 선체주변의 물리적 해역특성조사 및 3차원 정밀선체탐사 등의 결과를 바탕으로 최종적인 기술검토보고서를 작성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 앞서 열린 실종자가족들의 소통협의회에는 지난 24일 퇴임한 이주영 전 해수부 장관이 방문해 "세월호 선체처리 관련 여러 가지 난제들을 바람직한 방향으로 잘 검토하여 줄 것"을 TF에 당부하고 실종자가족들을 위로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장비자재 수급 및 물 때 등을 감안해 내달 8일부터 실시되는 현장조사에는 실종자가족들의 요구에 따라 가족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며 "기술검토T/F의 추진사항에 대해서도 T/F의 분야별 전문가를 참석시켜 실종자가족들의 궁금증을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