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통계정보 공개' 모든 금융사로 확대

최종수정 2014.12.28 12:00 기사입력 2014.12.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앞으로 3000곳에 이르는 국내 전(全) 금융회사의 금융통계 정보가 일반인에 모두 공개된다.

금융감독원은 28일 "금융통계 이용자가 필요한 정보를 손쉽게 접근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통계정보시스템(FISIS)을 전면 개편해 30일 오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FISIS는 금감원이 금융회사로부터 제출받은 업무보고서 중 재무정보 등 금융통계를 뽑아서 국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금융통계정보 전용 사이트로 2004년부터 운영되고 있다. 일평균 조회 건수는 약 4만건에 이른다.

금감원은 이번 개편을 통해 현재 1493개 금융사로 한정된 공개 대상기관을 국민들이 거래하는 모든 금융기관(2927개)으로 확대했다. 이번에 금융통계 정보가 추가된 곳은 외국은행 국내지점 40개, 부동산신탁사 11개, 농·수·산림조합 1383개 등이다.

공개 정보는 현행 201개에서 514개로 2.6배 확대됐고, 금융통계정보시스템과 관련한 통계용어의 설명 또한 현행 1070개에서 1444개로 늘었다.
아울러 이용자가 공개된 금융통계정보를 활용해 자신의 목적에 적합한 화면(모바일 앱, 홈페이지 등)을 제작할 수 있도록 '개방형 정보제공'(Open API) 서비스도 도입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공개 정보를 대폭 확충해 학계, 연구기관의 연구활동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일반인이 자주 이용하는 금감원 보도자료 수록 통계를 쉽게 찾아서 이용 가능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