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마스 원전 공격 예고…정부 밤샘 대비태세

최종수정 2014.12.24 17:31 기사입력 2014.12.24 17:00

댓글쓰기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사진 가운데)은 20일 원전 내부문서 유출과 관련 한전, 발전5사, 한수원, 코펙, 가스공사, 석유공사 등 에너지공기업 사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보안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사진 가운데)은 20일 원전 내부문서 유출과 관련 한전, 발전5사, 한수원, 코펙, 가스공사, 석유공사 등 에너지공기업 사장단이 참석한 가운데 사이버보안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정부가 밤샘 태세를 갖추고 '크리스마스'인 25일로 예고된 원자력발전소 2차 공격에 대비한다.

24일 문재도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은 "사이버위기경보를 '관심'에서 '주의'로 한 단계 격상하고 비상근무를 할 계획"이라며 "윤상직 산업부 장관은 오늘 저녁부터 고리, 월성 원전을 차례로 방문하고 비상태세를 점검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건을 공개하고 있는 사람들이 추가적으로 자료를 공개한다고 공언한 만큼 문건의 추가 공개 가능성은 높다고 본다"며 "오늘 이후 추가 자료가 공개되면 즉시 수사당국에 신고하고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내용인지 파악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산업부는 원전 자료 유출에 대비해 긴급대응반을 구성, 에너지 관련 공공기관의 비상근무태세를 유지하도록 했다. 한국수력원자력은 23일과 24일간 울진(한울원전), 영광(한빛원전)을 포함한 4개 본부의 모든 원전을 대상으로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 모의 훈련을 진행했다.

모의 훈련은 원전 제어망이 해킹 등으로 운전이 불가능해 원전 내부에 온도나 압력 이상이 발생했을 때 이를 처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 차관은 "원전내 이상이 발생하면 수동 방식으로 원전 가동을 멈추는 매뉴얼이 있다"며 "한수원에서 원전 운전 인원인 520명 전체에 대한 가상훈련을 끝마쳤다"고 설명했다.

원전을 수동으로 긴급 정지해 최악의 시나리오인 노심용융(멜트다운, 원자로의 노심이 과열돼 녹아내리는 현상)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원전 제어망은 물리적으로 인터넷망과 분리, 해킹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그는 "한수원은 인터넷망과 업무망, 제어망을 운영중인데 제어망은 인터넷망과 업무망으로 부터 폐쇄했기 때문에 해킹에 의해 원전이 조정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원전 자료 관리체계에 대해서 다시 진단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유출되지 않았어야 하는 자료가 유출된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정보관리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고 담당자에 대한 보안의식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차관은 "사이버 공격에 대한 경계심을 일깨우는 계기가 됐다"며 "보안의식과 주인의식을 높이고, 원자력계가 자기성찰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