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진보 성향 국민모임, 진보대중정치 선언

최종수정 2014.12.24 13:07 기사입력 2014.12.24 13: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일권 기자] 진보 성향의 각계각층인사들이 '진보적 대중정치' 복원과 정치세력화를 선언했다.

'국민모임'(약칭 국민모임)은 2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모든 기득권을 버리고 당적, 계파와 소속을 넘어 연대, 단결해 '평화생태복지국가'를 지향하는 새롭고 제대로 된 정치세력의 건설에 함께 앞장서자"고 주장했다.
국민모임은 선언문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은 분열과 무능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면서 여당의 독주를 막고 국민의 생존권을 지킬 의지와 능력을 이미 상실했다"며 "21세기에 부합하는 패러다임에 따라 새로운 정치를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선언에는 김세균 전 서울대 교수 등 학계 32명을 비롯해 명진 스님 등 종교계 22명, 정지영 영화감독 등 문화예술계 20명, 정남기 전 한국언론재단 이사장 등 언론계 11명, 이수호 전 민노총 위원장 등 노동계 3명 등 모두 105명이 참여했다. 친북 성향 인사들은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일권 기자 ig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