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혁신도시]주민들 "전셋값만 올라 살기 팍팍해졌어요"

최종수정 2014.12.24 11:32 기사입력 2014.12.24 11:32

댓글쓰기

혁신도시 '말말말'

[아시아경제 특별취재팀] "조상 땅 수용 당했다고 좋아하는 사람부터 울부짖는 사람까지 여럿 봤죠. 지금은 다들 뭐하고 사는지 모르겠네. 그 당시 내 땅은 수용 대상이 아니어서 못내 아쉬웠는데, 지금은 차라리 더 잘됐다 싶어요. 저렇게 건물들이 죽죽 올라가는 거 보면 나중에 좋은 일이 있겠죠?"(경북혁신도시 인근 농부)
"혁신도시로 공공기관들 이전한다고 난리들인데 지역에 뭐가 좋은지 잘 모르겠어요. 오히려 전셋값만 올라서 현지인들이 힘들게 됐죠. 신입사원 중에 얼마 정도를 지역 소재 대학 졸업생으로 채웠다고 하는데 아직 멀었다는 느낌이 많아요. 공공기관을 따라 기업들이 많이 와야 진짜 도움이 되겠죠. 사실 공공기관들은 '생색내기용'으로 볼 수 있는 것 아닐까요."(강원혁신도시 인근 주민)

공공기관 지방이전 속도가 빨라지면서 혁신도시 안팎에 사는 사람들의 표정이 각양각색이다. 떠나가는 자와 남는 자. 고향 땅을 송두리째 빼앗겨 슬픔에 잠긴 사람과 수용당한 조상 땅으로 벼락부자가 돼 환호하는 사람. 주말이면 가족들과 상봉하기 위해 KTX에 오르는 공기업인과 고향 인근으로 직장이 이전한 공기업까지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가 뿜어져 나온다.

대구혁신도시 인근 길거리에서 직접 기른 상추와 대파 등을 파는 김순자(가명) 할머니는 무엇보다 사람들이 많아져서 반갑다고 했다. "아직 아파트 입주가 충분하지 않고 주변에 혼자 사는 사람들뿐이어서 매상은 그렇게 많지 않다"면서도 "점심ㆍ저녁으로 사람들이 수시로 오가는 걸 보니 사람 사는 동네 같아서 좋다"고 말했다.
좀처럼 예약하기 힘든 제주도의 콘도를 1년 내내 빌려 생활해야 하는 공공기관 직원의 행복도는 그리 높지 않다. 제주혁신도시로 이전할 예정인 공무원연금공단 얘기다. 공단 관계자는 "직원들 숙소를 구하지 못해 이전시기가 12월에서 내년으로 미뤄졌다"면서 "인근 콘도를 빌려서 거주하는 방안까지 논의되고 있지만 마냥 꿈에 부풀어있지는 않다"고 전했다.

10개의 혁신도시 조성과 공공기관 이전을 챙겨야 하는 중앙부처 공무원들도 피곤하긴 마찬가지다. 지자체나 공공기관들과 수시로 정책협의를 해 정책을 구체화해야 하는데, 공공기관들이 전국 각지로 뿔뿔이 흩어지면서 한 자리에 모이기가 어려워져서다. 국토교통부의 한 관계자는 "국가 정책인만큼 담당 공무원으로서 적극 지원할 부분을 찾아나서고 챙겨야 하지만 현실적으로는 답답한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면서 "국회에서 우리를 자주 찾는 점을 생각하면 이런 협의도 국회차원에서 해보면 더 효율적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특별취재팀 김민진 차장(팀장)·고형광·오현길·조민서·이창환·박혜정·이민찬·윤나영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