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기하 측, 루머 최초 유포자 고소 "황당해서 무대응 하려고 했지만…"

최종수정 2014.12.24 08:15 기사입력 2014.12.24 08:15

댓글쓰기

장기하

장기하



장기하 측, 루머 최초 유포자 고소 "황당해서 무대응 하려고 했지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근 악성 루머에 시달린 가수 장기하 측이 루머 최초 유포자를 고소했다.

장기하 소속사는 23일 한 매체를 통해 "사실무근이고 황당해서 무대응 하려고 했다. 그런데 루머가 급속도로 퍼지면서 피해가 발생했다고 판단해, 어제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루머의 최초 유포자와 관련해서는 "신변을 아는 게 없어서, 고소도 특정돼 있지 않은 상황이다. 근데 이런 루머가 처음이 아니라고 한다. 비슷한 내용으로 똑같이 당한 선배 가수들이 있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장기하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인물이 장기하를 고소하겠다는 내용이 게재된 바 있다.

글쓴이는 장기하가 본인의 개인 컴퓨터를 해킹하고 복제폰을 이용해 자신의 사생활을 감시해온 스토커라는 주장을 했다. 또 해킹한 내용들을 동료 연예인들과 함께 돌려봤으며 끊임없이 인권침해와 성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