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통진당 해산 "결정 받아들이나 정당 자유 훼손 우려"(상보)

최종수정 2014.12.19 17:21 기사입력 2014.12.19 13:32

댓글쓰기

-"통진당 강령에 대해서는 찬성하지 않아" 종북논란 선 긋기
-하지만 "민주주의 기초인 정당 자유 훼손은 심각하게 우려" 비판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새정치민주연합은 19일 헌법재판소가 정당해산심판 선고에서 통합진보당 해산 청구를 인용해 해산을 결정한 데 대해 "통합진보당에 결코 찬성하지 않지만, 그럼에도 통진당에 대한 해산 판단은 국민의 선택에 맡겼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수현 대변인은 헌재 판결 직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헌재의 결정을 무겁게 받아들이나 민주주의 기초인 정당의 자유가 훼손된 것을 심각하게 우려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당의 존립 기반은 유권자와 국민"이라며 "정당의 운명은 국민의 판단에 따르는 것이 국민 주권주의 이념에 합당하다"고 논평했다.

새정치연합은 이날 고위전략회의를 오후에서 오전으로 앞당기며 헌재 판결을 주목했다. 박 대변인은 "저희가 당무회의 끝나고 예고했던 대로 현안에 대해서 비대위 주재하는 오후 4시 고위 전략회의를 당겨서 했는데, 통진당 해산에 대한 헌재 결정 예상해서 의견을 모으기 위해서였다"며 "제1 야당으로서 진보정당인 통진당 해산에 대해 중대한 문제를 가볍게 생각할 수 없었다, 고민이 깊었다"고 전했다.
이어 "예상은 두가지로 다 했지만 인용과 기각의 8대 1의 결정은 당황스럽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새정치연합은 통진당의 종북 문제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선을 그었다. 박 대변인은 "통진당의 강령에 대해서 찬성하지 않는 다는 것은 이미 문희상 비대위원장이 밝힌 바 있다"며 "통진당 일부 의원 활동에는 찬성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새정치연합은 새누리당이 통진당과의 과거 선거연대에 대해 책임론을 부각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발했다.

박 대변인은 "해산이 된 정당을 가지고 과거가 어떻다 얘기하는 것 적절치 않다"며 "민주당은 당의 통합이나 정책 연대에서 세 열세를 극복해 온 전통이 있었기에 그것이 최선의 선택이지만, 그것을 다시 평가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