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인, 이번엔 '맵' 강화…日시장 플랫폼 본격 확대

최종수정 2014.12.19 11:07 기사입력 2014.12.19 11:07

댓글쓰기

기존 37개 쇼핑센터 정보 제공에서 17개 쇼핑센터 확충, 총 54개 상업시설 실내 지도 서비스 제공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글로벌 메신저 라인은 실내지도 서비스 ‘라인 맵스 포 인도어(라인 실내지도)’의 제공 지역을 확대하는 등 서비스를 더욱 강화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1월12일 첫 서비스를 시작한 라인 실내지도 서비스는 시부야, 신주쿠, 롯뽄기, 오다이바, 우에노, 이케부쿠로 등 도쿄 및 도쿄 근교 내에 위치한 유명 상업시설의 실내 길찾기 정보를 한국어, 일어, 영어, 중국어(간체, 번체) 등 5개 국어로 서비스를 진행해, 일본 이용자는 물론, 여행객들의 쇼핑센터 활용 편의를 지원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라인은 기존 제공하던 도쿄 및 근교의 유명 37개 상업시설에 더해,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지바의 미츠이 아웃렛파크 미쿠하리, 사이타마의 오미야 다카시마야 등 17개 상업시설의 실내 정보를 추가 제공함으로써, 도쿄 근교를 여행하는 이들도 더욱 편리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용자들은 라인 실내지도를 통해 현재 위치에서 가까운 유명 쇼핑센터 정보를 확인할 수 있을 뿐 아니라, 해당 쇼핑센터 내 식당, 점포 등의 위치와 정보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현재 위치에서 해당 점포까지의 최단거리 길찾기 서비스도 제공해, 원하는 매장을 보다 손쉽게 찾아갈 수 있다.

이 외에도, 해당 매장의 위치 정보를 친구들과 공유하는 기능을 제공하고, 화장실, 흡연실, 수유실, ATM기, 코인락커 등의 편의시설, 지하철역 방향 출입구 검색 및 길안내 정보도 제공하는 등 여행 중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편의기능을 제공한다.

라인은 추후 라인 실내지도 서비스 범위를 도쿄 뿐 아니라 다른 지역과 다른 시설 등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