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검찰, '땅콩회항' 증거인멸 주도 대한항공 임원 입건

최종수정 2014.12.18 20:32 기사입력 2014.12.18 20: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는 18일 대한항공 회항 사건과 관련, 직원들에게 최초 보고 이메일 삭제를 지시하고 거짓진술을 강요한 혐의 등으로 대한항공 객실담당 여모(57) 상무를 입건했다.

여 상무는 조현아 전 부사장에 의해 항공기에서 쫓겨난 박창진 사무장이 국토교통부 조사를 받을 때 19분간 배석했던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었던 인물이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