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골프토픽] 매킬로이, 유럽서도 '올해의 선수'

최종수정 2014.12.17 09:04 기사입력 2014.12.17 09:04

댓글쓰기

로리 매킬로이가 7월 디오픈 우승 직후 클라레 저그를 높이 들고 환호하는 장면.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로리 매킬로이가 7월 디오픈 우승 직후 클라레 저그를 높이 들고 환호하는 장면.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세계랭킹 1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유럽에서도 '올해의 선수'에 등극했다.

유러피언(EPGA)투어는 17일(한국시간) 매킬로이를 '2014 올해의 선수'로 발표했다. 지난 10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MVP에 이어 양대 리그 최고의 상을 싹쓸이한 셈이다. 매킬로이는 사실 올해 미국와 유럽의 동시 상금왕에 오르는 등 자타가 공인하는 '新골프황제'의 위상을 만천하에 과시했다.
5월 유럽의 메이저 BMW PGA챔피언 우승이 출발점이다. 지난해 나이키와의 스폰서계약과 함께 골프채와의 부적응, 여기에 미녀 테니스스타 캐럴라인 보즈니아키(덴마크)와의 장거리 연애로 하염없이 이어졌던 슬럼프를 단숨에 극복했다. 7~8월에는 디오픈과 브리지스톤, PGA챔피언십에서 메이저 2연승이자 빅 매치 3연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고, 9월 라이더컵에서는 유럽의 대회 3연패를 견인했다.

이 과정에서 350야드에 육박하는 장거리포에 '송곳 아이언 샷', 두둑해진 배짱을 곁들였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벌써부터 내년 마스터스에서의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정조준하고 있는 이유다. 유럽의 베테랑 콜린 몽고메리(스코틀랜드)는 "매킬로이는 전성기 때의 타이거 우즈를 능가한다"며 극찬했다. 매킬로이는 "4개의 우승컵 중 하나만 있어도 좋을 텐데 4개 모두를 차지해 기쁘다"고 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