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구, 옥외광고물 우수구 선정

최종수정 2014.12.16 08:18 기사입력 2014.12.16 08:18

댓글쓰기

명동 동대문 다동·무교동 관광특구 일대 총 544점포 간판 개선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최창식)는 서울시가 주최한 '2014년도 자치구 인센티브사업 옥외광고물 수준향상' 평가 결과 우수구로 선정됐다.

이번 평가는 2013년9월부터 2014년8월까지 1년간 광고물 정비실적, 간판개선실적, 시민참여와 홍보, 인력과 예산확보 현황 등 5개분야, 8개 항목, 23개 세부지표를 기준으로 서면과 현장평가로 진행됐다.
중구는 평가기간동안 돌출, 창문, 지주 등 불법 고정광고물을 162건 정비하고 현수막·입간판·에어라이트 등 유동광고물은 1만2648건을 정비했다.

불법 광고물 정비와 함께 관광특구 지역을 중심으로 간판개선사업도 완료됐다.
약수역 부근 간판개선 후 모습

약수역 부근 간판개선 후 모습


지난해 명동지역 335개, 동대문관광특구 평화시장 56개, 다동·무교동일대 153개 등 총 544점포를 대상으로한 간판이 새롭게 변신했다.

특히 중구는 교통량과 유동인구가 많아 공공기관이나 특정단체의 사회적 이슈에 대한 제언을 담은 현수막이 무분별하게 게시되고 있는 사례가 많아 단속·정비 업무가 24시간 이루어지고 있다.
어르신들과 저소득층 시민들이 불법광고물 수거시 비용을 지급, 단속사각지역의 불법광고물 제로를 위한 ‘수거보상제’를 진행, 현장에서 스마트폰을 활용, 적발사항을 실시간으로 업무시스템으로 전송, 과태료를 부과하는‘스마트 현장 시스템’ 도입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최창식 구청장은 "중구는 명동, 남대문 등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지역으로 불법광고물이 많은 여건이지만 공무원과 주민들이 힘을 합쳐 간판 정비 개선사업에 좋은 성과를 얻었다”며“내년에는 사전에 단속을 예방할 수 있는 효율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하여 쾌적하고 깨끗한 도시경관을 조성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