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경위 자살·핵심인물 檢 출석…분수령 맞은 비선정치 수사

최종수정 2014.12.14 15:46 기사입력 2014.12.14 15:2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청와대 문건 유출 과정의 끝자락쯤에 있을 것으로 여겨지던 최 모 경위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충격적 사건이 발생하면서 이 문건이 유출되고 공개되는 과정에 지금까지 파악되지 않은 핵심세력의 존재가 있을 가능성이 부각되고 있다.

또한 이른바 '청와대 문고리권력 3인방'의 맏형인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14일 고소인 자격으로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고, 3인방 및 정윤회씨 측과 대척점에 있는 것으로 파악되는 박근혜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 EG그룹 회장도 이번 주 중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소환될 예정이라 지난달 28일 본격적으로 불거진 '비선실세' 의혹에 대한 검찰수사가 분수령을 맞게 됐다.

일각에선 박 회장이 검찰에 나오면 정씨와 대질신문이 이루어질 가능성도 점치고 있다. 일련의 논란이 두 사람의 권력암투에서 비롯됐다는 시각이 우세한 만큼, 비선실세 의혹의 실체가 보다 구체적으로 드러날 것으로 예측된다.

이런 상황에서 박 대통령은 15일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는데, 최 경위의 자살과 박 회장 소환 등 새롭게 등장한 변수를 포함해 어떤 종합적 의견을 피력할지도 관심을 끈다.

박 대통령은 이번 사안과 관련해 3차례에 걸쳐 의견을 낸 바 있는데, "비선실세 의혹은 사실무근이며 문서유출은 국기문란"이란 게 일관된 입장이었다. 하지만 사실여부와 무관하게 친인척과 참모ㆍ비서진들이 얽힌 국가적 혼란이 발생한 만큼 국민에 대한 사과 표명이나 인사조치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여론이 강하다. 박 대통령이 15일 회의에서 변화된 입장을 내놓지 않을까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박 대통령은 사건이 불거진 뒤 3일만에 열린 1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검찰은 내용의 진위를 포함해서 이 모든 사안에 대해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하게 수사해서 명명백백하게 실체적 진실을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지시하면서도 "조금만 확인해 보면 금방 사실 여부를 알 수 있는 것을 관련자들에게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비선이니 숨은 실세가 있는 것 같이 보도를 하면서 의혹이 있는 것 같이 몰아가고 있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의혹을 전면부인해 사실상 '수사지침'을 내린 것 아니냐는 비판을 받은 바 있다.

이어 7일 새누리당 지도부와의 청와대 만남에서도 "언론이 제대로 확인도 하지 않고 보도를 한 후에 여러 곳에서 터무니없는 얘기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 이런 일방적인 주장에 흔들리지 마시고, 검찰의 수사결과를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며 "그 '찌라시'(증권가 정보지)에나 나오는 그런 얘기들에 이 나라 전체가 흔들린다는 것은 정말 대한민국이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9일 국무회의에서는 "국무위원의 언행은 사적인 것 아니다"라며 대통령과의 대화 내용을 언론에 확인해준 유진룡 전 문체부 장관을 우회비판하기도 했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