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이재만 비서관 소환…박지만 금주 출석통보(종합)

최종수정 2014.12.14 12:45 기사입력 2014.12.14 12:45

댓글쓰기

14일 오전 이 비서관 검찰 출석해 정윤회씨 관련 의혹 조사…박지만 EG 회장도 출석의사 밝혀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정윤회(59)씨의 국정개입 문건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의 '문고리 권력 3인방' 중 한 명으로 꼽히는 이재만 청와대 총무비서관(48)을 14일 소환해 조사 중이다.

검찰은 박지만 EG 회장(56)에게 이번주 내로 출석할 것을 통보했으며, 박 회장 측은 출석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전 오전 9시40분께 이 비서관을 고소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번 청와대 문건 파문 이후 검찰에 출석한 청와대 비서진은 김춘식 국정기획수석실 행정관(42)에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검찰은 이 비서관을 상대로 박관천 경정(48)이 작성한 정윤회씨 관련 동향보고 문건에 나온 이른바 '십상시' 모임이 실재했는지, 정씨와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받으며 국정을 논의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고 있다.

이와 함께 검찰은 조응천 전 공직기강비서관(52)이 '박지만 미행설'과 관련해 이 비서관이 정씨의 전화를 받고 자신을 연결해주려 했다는 주장한 부분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다. 검찰은 그동안 언론 등을 통해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조사 중이다.
檢, 이재만 비서관 소환…박지만 금주 출석통보(종합)

검찰은 지난주 문건에 '십상시'로 거론된 정씨와 청와대 비서진들의 통화기록과 기지국 추적 등에 대한 분석을 완료하고 이 비서관에 출석을 통보했다. 검찰은 차명전화와 대포폰을 사용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조사했으나, 비밀회동은 없었다는 쪽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통화내역과 기지국 위치에 따른 동향 등 회합의 가능성에 대해 있을 수 있는 범위나 방법을 모두 동원해 수사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이번주 출석할 예정인 박 회장을 상대로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작성된 문건 입수 배경과 문건유출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세계일보는 지난 5월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실에서 작성된 박 회장과 그의 부인인 서향희 변호사 관련 문건 등 100여장을 박 회장에게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또 청와대가 문건 작성과 유출의 배후로 지목한 이른바 '7인 모임'에 대해서도 조사를 벌일 방침이다. 박 회장은 정윤회씨가 시사저널의 '정윤회, 박지만 EG회장 미행지시' 보도 관련 명예훼손 고소사건에서도 주요 참고인이다. 지난 7월 고소장을 접수한 검찰은 박 회장을 상대로 서면조사를 시도했지만 불발됐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