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크리스마스와 어린이날, 완구 매출 패턴이 다른 이유는?

최종수정 2014.12.14 08:00 기사입력 2014.12.14 08:00

댓글쓰기

롯데마트, 최근 3년간 크리스마스·어린이날 완구 매출 분석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롯데마트가 올해 크리스마스를 맞아 최근 3년간 완구 매출을 분석한 결과 '시즌 매출'로는 크리스마스가, '당일 매출'로는 어린이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마트는 최근 3년간의 일별 완구 매출 데이터를 바탕으로 크리스마스와 어린이날을 각각 디데이(D-day)로 설정한 후 D-6~D-day까지 7일간 매출(3개년치, 2011년~2013년)을 분석했다고 14일 밝혔다.
롯데마트, 크리스마스 vs 어린이날 일주일간 매출 구성비

롯데마트, 크리스마스 vs 어린이날 일주일간 매출 구성비


롯데마트의 이번 분석에 따르면, 크리스마스 시즌(D-6~D-day, 12월19~25일) 완구 매출은 어린이날 시즌(D-6~D-day, 4월29일~5월5일) 완구 매출보다 36.3% 많았다.

그러나 당일 매출 기준으로는 어린이날(5월5일)이 크리스마스 이브(12월24일)와 크리스마스(12월25일)를 제치고 연중 가장 많은 매출이 발생하는 날로 나타났다.

최근 3년간 어린이날 하루 동안 완구 매출은 일 평균 완구 매출(3개년 평균)보다 10.8배(981.0%) 많았으며 그 뒤를 이어 크리스마스 이브가 10.6배(955.5%), 크리스마스가 6.6배(564.1%), 어린이날 전날이 6.2배(521.4%)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일 매출 상위 10일 안에는 12월19일부터 25일까지 크리스마스 시즌 일주일이 전부 속해있어 크리스마스가 완구 시장의 가장 큰 대목임을 입증했다.
또한 크리스마스 시즌의 경우 완구 매출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매출 지속성'이 강하다면 어린이날 시즌은 어린이날 인접해 매출이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매출 집중도'가 강했다.

실제로 롯데마트에서 12월24~25일 양일간 완구 매출은 크리스마스 시즌 매출의 절반 이하(47.6%)의 구성비를 차지하지만 5월4~5일 양일간 완구 매출은 어린이날 시즌 매출의 절반(64.3%)을 상회한다.

이러한 어린이날의 높은 매출 집중도 덕택에 일주일간 완구 매출은 크리스마스에 뒤지지만 어린이날과 전날의 완구 매출 합계액은 크리스마스와 크리스마스 이브 완구 매출의 99% 수준으로 거의 대등하게 나타났다.

이처럼 크리스마스와 어린이날의 완구 구매 패턴이 다르게 나타나는 까닭은 '산타클로스' 때문이다.

크리스마스 선물은 산타클로스의 존재를 믿는 아이들을 위해 아이들 모르게 구매하게 돼 미리 준비해야 하고 어린이날 선물은 주로 아이와 함께 가서 구매하기 때문에 당일과 전날의 매출이 높다는 것.

더불어 크리스마스가 또 다른 선물 대목인 연말 연시로 바로 이어지는 점도, 크리스마스 시즌이 가장 큰 대목으로 자리잡을 수 있었던 주요 요인으로 보인다. 즉, 크리스마스에 구매하는 선물이 곧 새해 선물이라고도 생각하기 때문에 부모들이 어린이날 때보다 더 지갑을 열게 된다는 것이다.

김진욱 롯데마트 토이저러스팀장은 "12월달에는 일 매출이 평소보다 2배 이상 크기 때문에 한해 완구 매출을 결정 짓는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본격적으로 크리스마스 특수가 발생하는 직전 일주일간 대규모의 완구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