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외환은행 '중국 통합법인' 출범

최종수정 2014.12.14 08:00 기사입력 2014.12.14 08:00

댓글쓰기

상임 이사회의장으로 中 현지인 영입…전 영업망에서 개인 인민폐 업무 가능
"하나금융 글로벌 이익비중 40% 달성 발판 마련"


지난 12일 중국 북경에 위치한 중국 통합법인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출범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내외빈이 중국 전통의상을 입은 현지직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뒷줄 왼쪽부터 유제봉 중국 하나은행장, 이우공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당국흥 전 길림은행 동사장, 김정태 회장, 김한조 외환은행장, 김병호 하나은행장 직무대행, 권오훈 하나금융지주 전무(자료제공:하나금융그룹)

지난 12일 중국 북경에 위치한 중국 통합법인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출범식에서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내외빈이 중국 전통의상을 입은 현지직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뒷줄 왼쪽부터 유제봉 중국 하나은행장, 이우공 하나금융지주 부사장, 당국흥 전 길림은행 동사장, 김정태 회장, 김한조 외환은행장, 김병호 하나은행장 직무대행, 권오훈 하나금융지주 전무(자료제공:하나금융그룹)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중국 현지법인을 통합해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를 출범시켰다고 14일 밝혔다.

하나금융은 지난 3월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통합에 이어 중국 현지법인의 통합으로 해외 현지법인 통합에 마침표를 찍었다. 국내에서는 지난 1일 통합 카드사 '하나카드'가 출범하면서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만을 남겨 놓게 됐다.

중국 통합법인은 총자산 약 450억위안(한화 약 7조8000억원), 자기자본 약 52억위안(약 9100억원) 규모로 출범하게 됐다. 앞으로 점망 확대와 고객 유치를 통해 10년 내에 총자산 기준 중국 톱 5 외자은행으로 발돋움한다는 계획이다.

하나금융은 앞으로 하나은행의 현지인 대상 소매금융 영업과 외환은행의 기업금융·투자은행 업무 노하우가 융합돼 본격적인 현지화 영업이 가능할 걸로 기대하고 있다. 또 이번 중국통합 법인 출범으로 24개국 128개 네트워크를 보유하게 돼 그룹의 전략 목표인 2025년 글로벌 이익비중 40% 달성에 한 걸음 다가갔다고 평가했다.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는 현지 영업력을 강화하기 위해 중국 현지인을 상임 이사회의장으로 영입했다. 또 기존에 하나은행 중국법인에서만 가능하던 개인 인민폐 업무가 통합법인 총 30개 영업망에서 가능하게 됐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은 "이번 중국 통합법인 출범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시현할 수 있는 한국계 은행이 탄생하게 됐다"며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로 한중 경제 및 금융거래가 더욱 확대되고 있는 시기에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가 한중 교역과 금융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