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황수정, 이제 '청순가련' 이미지 안 통해"…7년전 복귀작 '소금인형' 외면

최종수정 2014.12.12 16:58 기사입력 2014.12.12 16:58

댓글쓰기

황수정 소금인형 [사진=TV 조선 방송캡처]

황수정 소금인형 [사진=TV 조선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황수정, 이제 '청순가련' 이미지 안 통해"…7년전 복귀작 '소금인형' 외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마약파문으로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은 배우 황수정의 복귀 여부에 관심이 모아졌다.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대찬인생'에서는 마약 파문 이후 황수정의 복귀를 주제로 토론을 벌였다.

이날 문화평론가 김성수는 "'소금인형' 복귀는 이전의 사건을 연상하게 만들어 황수정을 대중에게서 더욱 외면당하게 했다"고 분석했다.
황수정은 2007년 '소금인형'에서 김영호와 가난한 부부로 호흡을 맞추며 남편을 위해 돈 많은 남편의 친구와 동침하는 아내 역할을 맡았다.

대중문화 전문기자 백현주 역시 "마약, 불륜 등의 사건으로 사회에 충격을 줬던 황수정이 복귀 후에도 마약 파문 이전의 청순한 이미지를 고수하는 것이 복귀 난항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중들은 황수정의 청순하고 단아한 이미지에 더 이상 공감하지 못 한다.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시도 했다면 오히려 대중들이 새롭게 받아들였을 수도 있다"라고 설명했다 .

아울러 문화평론가 김갑수는 황수정에 대해 "몸을 가꾸며 재기를 위해 끊임없이 준비하고 있다. 황수정은 연기로 복귀해서 좋은 배우로 남고 싶어한다"면서 "상처를 딛고 일어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배우 윤문식은 "황수정이 많은 사랑을 받았기에 팬들의 배신감도 컸을 것이다. 배우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황수정의 지나간 일을 (대중들이) 용서한다면 좋은 배우 한 명을 구제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1994년 데뷔한 황수정은 1999년 MBC 드라마 '허준'으로 스타배우에 올라섰다. 하지만 2001년 11월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후 재판과정에서 유부남과의 스캔들이 추가로 발각됐다.

당시 황수정은 "마약을 최음제인 줄 알고 투약했다"는 변명을 늘어놔 논란을 키웠다. 복역 후 황수정은 연예계 복귀를 수차례 시도했지만, 그 때 마다 대중의 싸늘한 시선으로 복귀가 좌절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