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구, 교통문화발전 대회 국토교통부장관상 수상

최종수정 2014.12.11 07:49 기사입력 2014.12.11 07:49

댓글쓰기

전국 최초 교통특구 사업 추진 등 선진교통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한 결과 교통사고 발생건수 감소 등 가시적 성과 나타나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기동)가 ‘교통선진구’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구는 교통문화 발전을 위해 국토교통부가 주최, 교통안전공단 등이 공동 주관한 ‘2014 제7회 교통문화발전대회’에서 서울 25개 자치구 중 유일하게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또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보행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서울시가 주관한 ‘2014 교통분야 인센티브 평가’에서 ‘노력구’로 선정돼 2000만원 재정 인센티브를 받는 성과를 거뒀다.

구는 ‘소음·매연·교통사고 없는 3無도시 광진’을 만들기 위해 동서울터미널이 위치한 강변역 일대를 지난 2011년 전국 최초로 ‘교통특구’로 시범 지정,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로부터 관련 사업비 15억5000만원을 지원받아 ‘보행우선구역 조성사업’과 ‘교통환경개선사업’등을 추진해왔다.
2013년 선진교통안전대상 시상식

2013년 선진교통안전대상 시상식


또 지난 1월 대원외고 등 6개 초·중·고등학교가 밀집해 7000여명의 학생들이 통학로로 이용하는 ‘중곡동 학교 밀집지역’을 ‘제2 교통특구’로 지정, ‘이면도로 보행로 조성’, ‘경사지 미끄럼방지포장’, ‘자전거 이용 편의시설 설치’, ‘교차로 알리미 설치’ 등 관련 사업을 이달 완료해 안전하고 편리한 통학환경을 조성했다.

이 밖에 교통수요관리를 통해 실질적인 교통량 감축을 유도, 유휴공간에 주차장을 조성하는 ‘주차환경 개선’, ‘보행·자전거친화도시 조성’, ‘스쿨존 이면도로 정비’, ‘찾아가는 교통안전교실’ 운영 등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공유하는 다양한 교통안전정책 사업을 추진했다.
그 결과 광진구에서 지난 한해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가 전년 대비 12.9% 감소, 같은 해 전국 교통사고 발생건수가 3.7% 감소한 것과 비교해 약 3배 이상의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는 등 교통안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게 됐다.

아울러 구는 내년에도 ‘교통특구’사업을 확대 추진, 신양·동자 초등학교, 자양사회복지관 등이 위치해 어린이와 노인 등 교통약자의 통행량이 많은 자양동 일대를 ‘제3 교통특구’로 지정하고 보행자 중심의 교통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선진교통문화 조성을 위해 노력한 결과 구는 지난 2013년에도 국회의원 122명으로 구성된 ‘국회 교통안전포럼’에서 주최하는‘2013 선진교통안전대상’에서 전국 광역ㆍ기초 자치단체로는 유일하게 기관부문‘단체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기동 광진구청장은“앞으로도 우리구는 교통약자와 보행자 등‘사람’이 우선이 되는 보행자 중심의 교통 환경을 조성해 안전하고 쾌적한 선진교통도시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