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납·벤젠 '토양오염' 심각…14년만에 최고

최종수정 2018.08.15 15:31 기사입력 2014.12.10 09:50

댓글쓰기

경기도가 산업단지 등에서 토양오염실태조사를 벌이고 있다.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도내 31개 시ㆍ군 299개소를 대상으로 토양오염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조사 대상지의 9%에 해당하는 15개 시ㆍ군 27개 지점이 토양오염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5월부터 12월 초까지 7개월 동안 산업단지와 폐기물 재활용 지역, 사격장, 어린이놀이 관련 시설 등 도내 299개소 토양을 대상으로 납과 벤젠, 페놀 등 21개 오염물질 함유여부를 조사했다.
조사결과 시·군별 오염지역 수는 ▲광주 5곳 ▲안산 4곳 ▲시흥 3곳 등이었다. 또 ▲안양ㆍ양주ㆍ의왕(각 2곳) ▲성남ㆍ하남ㆍ파주ㆍ이천ㆍ안성ㆍ김포ㆍ화성ㆍ가평ㆍ양평(각 1곳) 등도 오염지역을 갖고 있었다.

항목별 오염 초과내역을 보면 납이 1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아연(10건) ▲TPH(석유계총탄화수소)(9건) ▲구리(7건) 순이었다. 조사 지역별로는 고철처리 시설이 10곳으로 가장 많았다. 산업단지 및 공장지역 5곳, 교통관련시설지역과 사격장 3곳 등이다.

이번 조사의 부적합률 9%는 경기도가 토양오염 실태조사를 시작한 200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2011년의 부적합률은 2.16%, 2012년은 2.93%, 지난해는 3.45% 등이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환경부가 올해 중점오염원 관리지역을 중금속 등이 많은 고철보관 지역으로 선정하면서 상대적으로 부적합률이 늘어났다"며 "전체 27개 초과 지점 중 고철 보관지역이 10개소로 37%를 차지해 전체적인 부적합률 상승을 부추겼다"고 말했다.

실제로 고철보관지역은 전체 조사대상지 299개소 가운데 23.1%인 69개소를 차지했다.

또 도내 사격장의 경우 조사대상 4개소 중 3개소(75%)가 기준치를 초과해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은 내년 1월까지 도와 각 시ㆍ군, 환경부에 토양오염 실태조사 결과 보고서를 전달한다. 해당 시ㆍ군은 이 보고서를 토대로 필요할 경우 각 지점에 대한 정밀조사 및 정화조치 명령을 내리게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