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년 전에는 빚 없던 가구 30%, 올해 빚 생겼다…우울한 소식 전해져

최종수정 2014.12.06 11:57 기사입력 2014.12.06 11:57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2년 전에는 빚 없던 가구 30%, 올해 빚 생겼다…우울한 소식 전해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계부채가 사상 최대로 늘어난 가운데 부채가 없던 가구 중 30%가 지난 2년간 새로 빚을 진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통계청이 2012년부터 올해까지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모두 응답한 1만6973가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2012년에 부채가 없던 가구는 전체의 33.6%로 이 가운데 70%는 부채 없는 상태를 유지했지만 30%는 부채가 발생했다.

특히 2012년에 부채가 1억원 이상에 달하던 가구 가운데 올해도 1억원 이상이 유지된 비율이 75.5%나 됐다.

부채가 새로 생긴 비율은 39세 이하가 41.9%에 달했지만 40∼59세 38.9%, 60세 이상은 15.8%로 연령이 높을수록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이 2012년 '부채 없음'에서 올해 '부채 있음'으로 변화된 경우가 15.8%, '있음'에서 '없음'으로 바뀐 비율은 22.2%였다. 39세 이하에서는 2012년 '부채 없음'에서 올해 '부채 있음'으로 변경된 비율이 41.9%에 달했다.

종사자 지위별로 올해 신규 부채발생 비율은 상용근로자가 40.7%로 가장 높았으며 이어 자영업자(37.4%), 임시·일용근로자(27.3%)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2년 전 빚 없던 가구 30%, 안타깝다" "2년 전 빚 없던 가구 30%, 이게 뭐야" "2년 전 빚 없던 가구 30%, 짜증나" "2년 전 빚 없던 가구 30%, 답답"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