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용량 김치냉장고 잘 나가네

최종수정 2014.12.04 11:20 기사입력 2014.12.04 11: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대유위니아는 김치냉장고 딤채의 10~11월 판매량을 분석한 결과 스탠드형과 뚜껑형 모두 대용량 제품 판매가 두드러졌다고 4일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4룸 468리터 이상 스탠드형 김치냉장고의 판매는 전체 스탠드형의 30% 이상을 차지했다. 특히 5룸 독립공간을 적용한 2015년형 딤채는 550리터로 스탠드형 대용량 김치냉장고 판매를 주도했다.
뚜껑형 김치냉장고 역시 용량이 큰 제품이 잘 팔렸다. 120~180리터 제품 판매비중이 26.6%인데 반해 200~221리터 제품은 73.4%를 차지했다. 전체 김치냉장고 판매 중 57.1%가 대용량 제품이었다.

김치냉장고 용량은 1995년 최초의 김치냉장고 딤채가 출시될 당시 52리터로 시작, 1999년 120리터, 2000년 170리터, 2002년 220리터로 해마다 늘어났다. 특히 스탠드형 김치냉장고가 인기를 끌면서 용량은 305리터에서 355리터, 468리터로 더욱 커졌다. 2012년부터는 560리터까지 늘었다.

최연근 대유위니아 마케팅팀장은 "김치냉장고가 보관과 숙성이라는 본연의 용도 이외에도 과일·야채 등 신선 식품 보관까지 확대됐다"며 "이같은 대용량 선호 추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