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꽁꽁 언 날씨에 난방용품 판매 '불티'

최종수정 2014.12.02 08:57 기사입력 2014.12.02 08:57

댓글쓰기

갑자기 찾아온 추위에 롯데하이마트의 12월1일 난방용품 판매가 전주 대비 대비 2배 증가했다.

갑자기 찾아온 추위에 롯데하이마트의 12월1일 난방용품 판매가 전주 대비 대비 2배 증가했다.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 날씨가 급격히 쌀쌀해지면서 난방용품 판매가 급증하고 있다.

2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7도를 기록한 지난 1일 난방용품 판매액은 전주(11월 24일~30일) 평균 판매액의 두 배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 주에 가장 많은 판매비중을 차지한 가습기·에어워셔와 전기매트류보다 직접 온기를 느낄 수 있는 히터류와 라디에타의 판매가 급격히 증가했다. 넓은 지역을 효율적으로 난방할 수 있어 사무실이나 업소에서 주로 사용하는 대형 열풍기의 경우 같은 기간 대비 520% 늘었다. 화장실의 동파방지를 위해 주로 사용하는 라디에타는 400% 증가했다.

이 밖에도 가스나 등유를 사용해 난방하는 로터리히터류가 320%, 선풍기형과 스토브형의 전기히터는 230%가 늘었다. 본격적인 겨울을 준비하려는 수요가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박근일 롯데하이마트 계절가전팀 바이어는 “난방이 필요한 범위를 고려해 효율적인 난방제품을 적절히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며 “인터넷 등을 통해 실시간 전기요금을 계산해가며 사용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조언했다.
실시간 전기요금은 한국전력공사 사이버지점(cyber.kepco.co.kr)에 있는 전기요금계산기를 활용하거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스마트한전’을 이용해 조회해 볼 수 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