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대통령 "한국·핀란드 비슷한 점 많아…교류강화 기대"

최종수정 2014.11.20 11:23 기사입력 2014.11.20 11: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신범수 기자]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오전 청와대에서 알렉산더 스툽 핀란드 총리와 만나 "두 나라가 앞으로도 더욱 양국 간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총리께서는 건국 100년이 되는 2017년까지 핀란드를 가장 태어나기 좋은 곳, 가장 살기 좋은 곳, 또 생을 마무리하기 좋은 곳으로 만들겠다는 목표 갖고 계시다고 들었다"며 "우리 정부도 국민행복을 국정목표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핀란드는 고유한 지정학적 환경에도 불구하고 고유한 문화를 잘 지켜서 발전시켜 왔고, 1990년대에 경기침체를 빠르게 극복을 하면서 IT 산업을 집중 육성한 점 등 한국과 비슷한 점이 많다"며 "이런 공통점을 많이 갖고 있는 우리 두 나라가 앞으로도 더욱 양국간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스툽 총리는 "1997년에도 제가 아시아 국가로서는 한국에 처음 발을 디뎠는데 이번에도 저희 나라 총리로는 아시아 국가 중에서 한국을 처음 방문했다"며 "말씀하신 것처럼 핀란드와 한국은 여러 가지 면에서 유사한 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날 접견을 통해 박 대통령은 양국 간 통상과 투자, 국방, 에너지 인프라 건설, 북극협력 등 상호관심 분야에서의 협력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스툽 총리의 방한은 지난해 10월 정홍원 국무총리의 핀란드 공식방문에 대한 답방형식으로 이루어졌다.

신범수 기자 answ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