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산비리’ 척결, 합동수사단·감사단 출범한다

최종수정 2014.11.19 18:30 기사입력 2014.11.19 18:30

댓글쓰기

100여명 규모 합수단, 김기동 고양지청장이 지휘…정부합동감사단 감사원에 설치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정부가 ‘방위산업’ 비리 척결을 위해 합동수사단과 합동감사단을 각각 설치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검사 18명, 군 검찰관 6명 등 105명이 참여하는 ‘방위산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을 21일 서울중앙지검 현판식과 함께 공식 출범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합수단은 단장 산하에 총 4팀으로 구성된다. 선임팀장은 문홍성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46·사법연수원 26기)이 맡기로 했으며 2·3·4 팀장은 부부장검사 3명이 담당하기로 했다.

검찰은 물론 국방부, 경찰청, 국세청, 관세청,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등이 합수단에 참여하기로 했다.

관심을 모았던 합수단장에는 검찰 내 ‘특수통’으로 평가받는 김기동 고양지청장(50·사법연수원 21기)이 기용됐다.
김기동 지청장은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장과 1부장 등을 거치면서 한국IBM의 660억원대 납품 비리 사건, 제이유 그룹의 정관계 로비사건 등을 담당했다.

특히 ‘BBK 주가조작 의혹 사건’ ‘한명숙 전 국무총리 정치자금 의혹 사건’ 등 여론의 시선이 집중됐던 사건을 맡기도 했다. 지난해에는 원전비리 수사단장을 맡아 한국수력원자력과 한전기술, 납품업체 관계자 등 153명을 재판에 넘기기도 했다.

한편 정부는 감사원에 ‘정부합동감사단’을 설치하기로 했다. 합동수사단과 함께 방산비리 척결을 위한 활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합동감사단에는 검사 3명이 파견돼 법률지원 등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정부는 수사와 감사를 병행하면서 방산비리 문제와 관련한 긴밀한 정보공유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