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보라이프플래닛, 380억 유상증자…고객자산 안정성 확보

최종수정 2014.11.19 10:06 기사입력 2014.11.19 10: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교보라이프플래닛생명보험은 380억원 규모의 2차년도 유상증자 실시를 확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증자는 지난해 금융위원회 설립 허가 신청 시 조건인 5년간 자본금 총 1060억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에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이번 증자 이후에도 2017년까지 순차적으로 240억원, 100억원, 20억원 규모로 유상증자를 실시해 회사 발전의 토대와 고객 자산 안정성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라이프플래닛의 대주주인 교보생명은 라이프플래닛의 2차년도 유상증자금액 380억원에 대한 전액 출자를 의결했다. 1차년도에 공동 출자했던 라이프넷은 이번 증자에는 참여하지 않아 유상증자 이후 지분은 교보생명 88.34%, 라이프넷 11.66%로 변경된다. 주금 납입은 20일 이뤄진다.

이학상 라이프플래닛 대표는 "출범 1년 동안에는 정보기술 기반의 금융회사 특성상 초기 인프라 구축 및 브랜드 마케팅에 집중적으로 투자해왔다"며 "이번 유상증자를 통해 출범 2차년도에는 보다 혁신적인 상품 및 서비스 개발과 브랜드 인지도 향상을 위한 차별적인 마케팅을 펼쳐 신계약 유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