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 마시면서 예절 배워요

최종수정 2014.11.19 07:03 기사입력 2014.11.19 07:03

댓글쓰기

중랑구, 21일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서 어린이 차 예절 발표회 개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한복을 곱게 입은 어린이들이 고사리 손으로 조심조심 다기에 차를 따른다. 정성스럽게 다기를 데우고 첫물을 우려내고 두 손으로 공손히 손님에게 대접할 차를 만드는 어린이들의 눈빛이 참으로 진지하다.

중랑구(구청장 나진구)는 21일 오후 2시부터 중랑구청 지하대강당에서 ‘어린이 차 예절 발표회’를 개최한다.

중랑차예절연구회(회장 남영수)가 주최하는 이번 행사는 지난 1년 동안 중랑차예절연구회에서 지역내 어린이집을 방문해 차와 함께 예절을 교육한 것을 한자리에 모여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전통문화계승와 함께 어린이들의 올바른 예절 형성을 위해 꾸준히 개최되고 있는 ‘어린이 차 예절 발표회’는 12년째 이어질 정도로 인기가 높다.
지난해 개최된 어린이 차 예절 발표회

지난해 개최된 어린이 차 예절 발표회


7세 어린이 및 학부모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는 본 행사는 1부와 2부로 나눠 열리며, 1부에서는 국민의례, 인사말씀, 축사 등이 이어지며, 2부에서는 본격적인 차 예절 발표회가 개최된다.

또 행사에 참석한 학부모, 지역주민들을 위해 예쁜 차림상에 정갈한 다과와 향긋한 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눌 수 있는 들차회(Tea Art) 행사도 같이 진행돼 참여한 주민들에게 색 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남영수 중랑차예절연구회장은 “어린이들이 무릎을 꿇고 앉아 차를 만드는 모습을 보면 너무 대견하다”며 “이번 행사가 서양 문화가 익숙한 어린이들에게 우리 문화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