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야, 예산소위 본격 가동…상임위 예비심사서 '13.6조 증액' 요청

최종수정 2014.11.16 21:36 기사입력 2014.11.16 20: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국회 상임위원회 예비심사 결과 내년도 예산안 증액 요청이 14조7000억원을 상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감액된 예산은 약 1조원에 불과했다.

예산안조정소위 위원인 박완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은 이날 제1차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원회 회의를 마친 뒤 서면 브리핑을 통해 "상임위원회 예비심사를 살펴본 결과, 국토교통위원회에서 7조4765억원, 보건복지위원회 2조9117억원 등 총 14조7578억8400만원이 증액됐다"고 밝혔다.

아울러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에서 3500억원, 국토교통위원회 2850억원 등 1조 1888억 6500만원이 감액됐다"며 "증감액 기준으로 13조 5690억원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는 정무위원회와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정보위원회 등 3개 상임위를 제외한 13개 상임위에서 예결위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예비심사 자료를 종합한 수치다.

박 원내대변인은 "예산안조정소위는 앞으로 52개 부처에 배정된 376조원의 예산안을 심사할 예정"이라며 "본격적으로 기획재정부 예산 심의에 들어갔고, 일반회계 예산 감액을 우선으로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일은 오전 10시부터 기재부와 국세청ㆍ관세청 등 기재위원회 소관부처와 대법원ㆍ감사원ㆍ헌법재판소ㆍ법무부 등 법제사법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 등의 순서로 심의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이례적으로 휴일에 회의를 여는 등 기한 내 처리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우윤근 새정치연합 원내대표와 이춘석 예결위 간사를 비롯한 예산안조정소위원들은 이날 심의에 앞서 "4대강 사업, 해외 자원개발 외교, 방위사업 비리 등 일명 '사자방 비리' 예산과 타당성이 결여된 박근혜표 예산, 권력형ㆍ특혜성 예산을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첫 회의를 진행한 예산안조정소위는 오는 30일까지 심사에 속도를 내 법정 시한인 내달 2일 전까지 예결위 의결을 마친다는 방침이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