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령층 '피싱·대출사기' 피해 급증

최종수정 2014.11.16 12:22 기사입력 2014.11.16 12:2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고령층의 피싱사기, 대출사기 피해가 최근 들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기를 인지하는 시간도 다른 연령층보다 더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6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최근 들어 60·70대 고령층의 피싱사기, 대출사기 피해발생빈도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피싱사기의 경우 2011년 10월부터 올 6월까지 발생건수를 조사한 결과 60대는 8300건(11.7%), 70대는 6476건(9.1%)로 집계됐다. 비중으로 따지면 높은편은 아니지만 인구 10만명당 피싱사기 발생건수를 보면 증가추세인 것을 알 수 있다. 70대 고령층의 인구 10만명당 피싱사기 발생건수는 2012년 30건에서 지난해 76건, 올해 73건으로 급증했다. 60대 역시 인구 10만명당 피싱사기 발생건수가 55건, 74건, 72건으로 비슷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이는 30대가 83건, 84건, 96건으로 정체 흐름을 보이고 있는 것과는 대조된다.

고령층은 사기를 인지하고 송금한 돈을 은행에 지급정지 요청하는 시간도 다른 연령층보다 더뎠다. 최소 25% 가량을 돌려받을 수 있는 1시간 이내에 지급정지를 요청한 비중은 평균 21.5%였으나 70대 이상 고령층은 13.2%에 불과했다. 70대 이상은 하루가 지나 지급정지를 요청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대출사기도 마찬가지다. 2012년 4월부터 올 6월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대출사기 중 60대의 사고건수는 1979건(3.5%), 70대는 202건(0.4%)로 집계됐다. 피해건수가 많진 않지만 추세를 보면 60대는 인구 10만명당 2012년 17건, 지난해 24건, 올해 45건으로 급증하고 있다. 30대가 같은 기간 86건, 92건, 75건으로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피싱사기와 대출사기에 고령층의 피해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향후 노후생활의 불안정 뿐 아니라 무력감에 따른 사회적 문제를 야기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 측은 "고령층 피해는 숫자로는 절대적으로 낮지만 피해 증가율이 빠르고 피해 금액도 크지만 피해 인지도가 떨어져 세심한 관심이 필요하다"며 "검찰, 경찰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단속활동을 강화하고 대포통장 양도자에 대한 처벌 강화 등 법적·제도적 장치를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