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케아 코리아, 싸다고 좋아했더니…한국 소비자 '호갱(?)' 가격논란

최종수정 2014.11.15 10:53 기사입력 2014.11.15 10:50

댓글쓰기

이케아 코리아 [사진=이케아 코리아 홈페이지 캡쳐]

이케아 코리아 [사진=이케아 코리아 홈페이지 캡쳐]



이케아 코리아, 싸다고 좋아했더니…한국 소비자 '호갱(?)' 가격논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케아 코리아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13일 세계적 가구회사 이케아는 제품 판매에 앞서 한국어 홈페이지(ikea.com/kr)를 개설하고 거실, 침실, 주방, 욕실 가구 등 8500개 이상 제품 사진과 가격을 공개했다.

하지만 가격 공개 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현지 가격보다 2배 이상 비싸다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이 일어나고 있다.

이케아가 공개한 상품 중 가구의 경우 4000~5000원대 의자부터 7만 원대 서랍장과 유아용 침대 등 저렴한 상품이 많다. 그러나 200만 원대 가죽 소파, 140만원 대 옷장 등 비싼 제품도 있다. 특히 TV 장식장 가격은 한국에서 44만 9000원이지만 같은 상품의 현지 가격은 211달러(한화 23만2000원)로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또한 이케아 코리아 제품의 가격은 가까운 일본이나 중국과도 10~50%까지 차이가 났다. 이케아의 유명 책장 '빌리'의 경우 한국에서는 9만9000원인데 반해 중국과 일본에서는 각각 8만5000원, 8만7000원대에 팔리고 있다.

조립, 배송 등 부가서비스 비용도 한국이 높은 편이다. 이케아 코리아는 픽업·배송 서비스도 기본요금 2만9000원을 내놨다. 조립 서비스는 배송 서비스를 신청한 경우에만 가능하고 기본 4만원부터 시작한다. 소파 조립과 커버는 개당 5만원, 벽 설치는 개당 2만원이다.

중국의 경우 거리별, 시간별 차등 요금제를 제공한다. 베이징 이케아 매장의 경우 시간대별로 A시간(9시~오후 2시), B시간(오후 2시~오후 8시), C시간(오후 8시~오후 10시)으로 나눈다. 이케아 매장을 중심으로 가까운 거리는 49위안(8700원)부터 시작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