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텔레콤, IoT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3개 팀 선정 및 시상

최종수정 2014.11.07 08:40 기사입력 2014.11.07 08:40

댓글쓰기

- 최우수상에 스마트 수액 모니터링 솔루션 아이디어 응모한 ‘FS R&T’사 선정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SK텔레콤은 미래창조과학부 등과 공동 진행한 ‘세상을 바꾸는 사물인터넷 아이디어 공모전’에서 스마트 수액 모니터링 솔루션 등 3개 아이디어를 선정해 시상했다고 7일 밝혔다.

공모전은 9월22일부터 10월21일까지 진행되었으며, 미래창조과학부의 창조경제타운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각지의 중소벤처, 학생, 개인개발자 등이 246건의 아이디어를 응모했다.

SK텔레콤은 정부, 학계, 연구소 등의 사물인터넷(IoT)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3차에 걸친 공정한 심사를 진행한 끝에 스마트 수액 모니터링 솔루션 ‘링거링’, 어린이 체험교육을 위한 혼합현실형 스마트 완구 ‘짱카’, 이용자 자동인식 스마트 신호등을 위한 ‘실버폰 서비스’ 등 3개를 각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으로 선정했다.

링거링은 부산 소재 벤처인 에프에스알엔티(FS R&T, 대표 서보성)가 응모한 아이디어로, 수액 투여 시 설정된 수액량이 투여되면 보호자와 의료진에게 알리고 자동으로 수액의 흐름을 낮추는 솔루션이다. 수액용기 표면의 압력변화를 감지하는 방식으로, 상용화가 되면 의료진과 보호자의 시간을 절약해 사회적 비용을 감소시켜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짱카는 지도매트·자동차완구·스마트폰·앱 등을 활용하는 스마트 완구 아이디어로, 스마트폰을 결합한 자동차완구가 시나리오에 따라 사물이 배치된 지도매트 위를 다니며 앱을 통해 제시되는 다양한 과제를 수행하는 방식으로 교통안전교육 및 다양한 직업체험 교육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실버폰 서비스는 대학생 아이디어로, 노약자나 장애인에게 횡단보도 신호 시간이 부족한 점을 감안해 실버폰 소지자를 인식 후 음향과 함께 보행신호 시간을 자동으로 늘려주는 아이디다.

시상식에 참석한 SK텔레콤 원성식 솔루션사업본부장은 "SK텔레콤은 민·관·학·연 협력 뿐 아니라 대-중소기업 및 개인·스타트업까지 확장된 IoT 협력 생태계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미래 창조경제의 주요 동력이 될 IoT 산업의 상생 발전과 새로운 융합 서비스 개발, 그리고 개방형 인프라 기반 구축 등을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