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산, 해외 인력 위한 '24시간 종합안전지원' 서비스

최종수정 2014.11.07 09:35 기사입력 2014.11.07 09:3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두산그룹은 해외 근무인력의 안전과 건강을 위해 해외 출장자, 건설현장 파견 직원, 주재원 및 가족까지 아우르는 '24시간 해외 종합 안전지원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7일 밝혔다.

두산 관계자는 "이번 서비스는 사람을 중시하는 두산의 경영철학이 반영된 것으로 전 세계 어디에서나 시간과 장소에 상관없이 필요한 구호 조치를 받을 수 있게 한 것"이라며 "이 서비스를 통해 연 인원 1만여명이 의료와 보안 지원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의료서비스의 경우 전문가의 상시 의료 상담 서비스를 받을 수 있고, 현지에서 치료가 필요한 경우 검증된 의료기관을 안내하고 도와주게 된다. 입원할 경우에는 건강과 의료상태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하고, 긴급 상황의 경우에는 본국 또는 인근 국가로 긴급 의료 이송을 지원한다.

보안서비스를 통해서는 전쟁, 테러, 소요사태 등 다양한 현지상황과 관련해 해외 인력이 지역 보안 전문가에게 긴급 또는 일상 보안 정보와 상담을 수시로 받을 수 있게 된다. 특히 국가별 보안 정보 분석을 통해 사전 대응 단계부터 긴급 탈출(Evacuation) 단계까지 지원한다.

특히 이번 서비스를 위해 두산은 의료, 보안 서비스 제공을 전문으로 하는 다국적 업체인 인터내셔날 SOS와 관련 업무 계약을 체결했다. 이 다국적 업체는 70여개 국에 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의료 및 보안 전문가, 에어앰뷸런스, 직영 클리닉, 24시간 지원 센터 등을 갖추고 있다.
두산 관계자는 "임직원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 기업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길이라는 생각에서 이번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