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한·기업銀 사회적기업 함께 돕는다

최종수정 2014.11.05 15:00 기사입력 2014.11.05 15: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신한은행과 IBK기업은행 등 시중은행들이 전용 대출상품을 출시하는 등 사회적기업 지원에 나섰다.

5일 최수현 금융감독원장과 서진원 신한은행장, 권선주 기업은행장은 사회적기업인 (주)심원테크를 방문해 '사회적 기업가 10인과 함께하는 현장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 참석한 사회적기업 대표들은 자본력이 부족한 사회적기업이 일반적인 여신평가기준을 충족하기 어려워 은행에서 돈을 빌리는 데 애로가 있다고 호소했다. 또 은행이나 은행 거래기업이 사회적기업의 생산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는 데 관심을 가져줄 것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신한은행과 기업은행은 사회적기업들과 업무협약을 맺어 꾸준한 지원을 약속했다. 또 통상적인 여신심사 기준에서 벗어나 사회적 기여도, 대표자 평판을 중시하는 사회적기업 전용 대출상품을 출시하기로 했다.

이 자리에서 신한은행은 사회적기업 (주)에이스푸드와 대출계약을 체결했으며, 기업은행도 (주)심원테크와 토너카트리지 구매계약을 완료했다.
금감원 관졔자는 "지원 의사를 밝힌 은행·사회적기업 간 정례적인 실무협의회를 구성하고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하겠다"며 "사회적 기업 지원이 지속가능한 금융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