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이폰6대란]단통법 한 달 만에 '아이폰6 대란'…"터질게 터졌다"

최종수정 2014.11.02 13:00 기사입력 2014.11.02 11:45

댓글쓰기

아이폰6 국내 출시일이었던 지난 달 31일 광화문 KT 본사 올레스퀘어에서 사전 예약을 한 소비자들이 개통을 기다리고 있다.(사진과 기사는 관계 없음)

아이폰6 국내 출시일이었던 지난 달 31일 광화문 KT 본사 올레스퀘어에서 사전 예약을 한 소비자들이 개통을 기다리고 있다.(사진과 기사는 관계 없음)


아이폰6 16GB '13만원'…단통법 비웃듯 길게 늘어선 줄
'비싼 단말기+통신요금+쥐꼬리 보조금'…"한번으로 안끝날 것"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지난 새벽 또 다시 '스마트폰 대란'이 일어났다. 대란의 대상은 지난 달 31일 국내 출시된 '아이폰6'다. 스마트폰 소비자간 보조금 차별을 없애기 위해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이 시행된 지 딱 한 달 만이다.
복수의 스마트폰 관련 커뮤니티에 따르면 2일 새벽 서울 시내 일부 휴대전화 판매점에서 아이폰6를 10만∼20만원대에 판매했다. 이들이 판매한 제품은 아이폰6의 16GB 모델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출시된지 사흘이 채 안된 아이폰6에 보조금 폭탄이 떨어지면서 간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서로 판매점의 위치와 조건, 현장 상황 등에 대한 정보 공유가 이어졌다. 또한 실제 새벽 해당 판매점 앞에 긴 줄을 늘어서는 등 진풍경이 연출됐다.

'10만원대 아이폰6'를 구매하는 조건은 현금완납(개통할 때 현금을 내고 단말기 할부금을 없애는 방식), 페이백(할부원금을 정상적으로 책정하고 이후 현금을 되돌려주는 방식) 등이었다.
아이폰6는 16GB 모델은 출고가가 78만9800원이다. 단통법 보조금 상한선인 34만5000원(대리점 재량 보조금 포함)을 적용해도 44만4800원이 최저가다. 이동통신사들이 31일 이 모델에 공시한 지원금 최대치 25만원대 적용하면 대리점 재량 보조금을 추가해도 보조금이 30만원을 넘을 수 없다.

업계에서는 '터질게 터졌다'는 반응이다. 단통법 이후 스마트폰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판매점 등 유통업체들의 어려움이 커지면서 불법적 보조금 살포를 통한 개통고객 유치가 곧 일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짙어져왔다. 이통사들이 판매점에 지급하는 '리베이트'를 높게 책정한 것 역시 원인의 하나로 분석됐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단통법 시행 이전에도 얼어붙어있던 시장이 시행 후 일시정지하다시피 했다"며 "터질게 터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대란을 계기로 삼성 갤럭시노트4 등 다른 최신형 스마트폰에도 불법 보조금이 살포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한편 이로 인해 시행 한 달을 맞은 단통법이 재정비돼야 한다는 목소리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간 보조금 차별을 없애 같은 조건에서 스마트폰을 살 수 있게 해야한다는 목적에서 시작된 단통법은 결과적으로 '모두가 비싼폰'을 사야하는 결과로 이어졌다"며 "지원금 분리공시 등을 통해 단말기 출고가와 통신비를 함께 줄일 수 있는 구조가 마련되기 전까지는 이 같은 사태가 또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